[조선비디오] 김채호 기자의 ‘거친 카메라’ - ‘박카스 할머니’ 찾는 젊은 남자들

입력 2015.04.02 09:45 | 수정 2015.04.03 13:25

 
video_0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일부 20대 남자들이 종묘공원 앞을 찾아와 할머니들과 모텔에서 성매매를 하며 얼굴 사진을 찍고 경험담까지 올리고 있다. / 김채호 기자
☞Vimeo 고화질로 영상보기
최근 서울 종묘공원 앞 속칭 ‘박카스 할머니들’에 대한 경찰 단속이 강화되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성매매 하는 한국인 할머니’라는 제목의 보도가 영국 BBC 방송으로 나가자 유네스코(UNESCO)로부터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종묘마저 취소될 우려까지 생겨났기 때문에 그동안 두고 보던 경찰이 직접 나섰던 것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 말부터 이 지역 성매매 단속을 강화한 결과 지금까지 성매매 여성과 성 매수한 남성 등 총 33명을 검거했다고 했다. 하지만, 실제 그곳의 분위기는 완전히 달랐다.

30일 오후 서울 종묘 공원 앞에서 만난 한 70대 남성은 코웃음을 치며 “그 여자들 단속 안돼!”라고 했다. 그들은 경찰 순찰 시간을 알고 있으며, 단속에 걸리지 않기 위해 종로에서 몇 정거장 떨어진 지역에서 미리 연락처를 주고받은 남자들과 약속하고 만난다고 했다. 확인 차 오후 5시경 서울 지하철 동대문역을 찾아가 보았다. 2시간 전에 종묘공원 앞에서 마주쳤던 70대 한 남성이 중국동포 말투의 50대 여성과 골목으로 팔짱을 끼고 돌아가는 것을 따라가 보았다. 그들이 찾은 곳은 모텔이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최근 한 온라인 성인 커뮤니티에는 ‘박카스 할머니 후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었다. 일부 20대 남자들이 종묘공원 앞을 찾아와 할머니들과 모텔에서 성매매를 하며 얼굴 사진을 찍고 경험담까지 올렸다. 실제로 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을까?

다음날 오후 3시 경 종묘 공원 앞에서 주변을 서성이며 입가에 눈에 띄게 빨간 립스틱을 바른 한 60대 여성이 주위를 살피며 기자에게 다가왔다. 어깨에 멘 가방에서 팩에 든 음료수 꺼내더니 “인터넷 보고 온 거지?”라며 모텔로 함께 갈 것을 제안했다. 손님을 기다리던 한 60대 여성은 “요즘은 20대부터 40대 젊은 애들도 많이 찾는다”며 “애들이 나를 ‘이모’라고 부른다. 사진도 찍어 인터넷에도 올린다”고 했다.
짙게 화장한 60대 여성이 20대 남자의 팔짱을 끼고 골목 허름한 모텔로 들어갔다. / 김채호 기자

다시 종로 2가 탑골 공원 뒷골목으로 가보았다. 한 20대 남자가 주변을 두리번거리더니 짙게 화장한 60대 여성에게 말을 걸더니 그녀를 지나쳐 걸어갔다. 여성은 가방에서 비타민 드링크를 꺼내더니 남자를 향해 재빠르게 따라갔다. 남자의 팔짱을 낀 그녀는 함께 골목 허름한 모텔로 들어갔다. 노인들에게 음료수를 건네며 성매매를 하는 속칭 ‘박카스 할머니들’이 이제는 젊은 남자들까지 상대하고 있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