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그리맘` 첫방 리지, 일진 소녀로 변신 성공...김유정 "너 굉장히 추해" 독설

  • 스포츠조선
    입력 2015.03.18 23:30

    앵그리맘 첫방 리지 김유정
    앵그리맘 리지 김유정
    '앵그리맘' 리지가 일진소녀로 변신했다.
    18일 오후 방송한 MBC '앵그리 맘' 1화에서는 진이경(윤예주 분)을 괴롭히는 명성고 일진 왕정희(리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오아란(김유정 분)이 나서서 왕정희에게 돈을 쥐여주며 말렸다. 이에 왕정희는 "네가 뭔데 진이경 일에 거들어? 네가 뭔데 돈을 대?"라며 오아란을 밀쳤다.
    그러자 오아란은 "너보다 예쁜 애들만 보면 괴롭히고 싶어서 그러는 게 아니냐"며 "그게 질투야 너 굉장히 추해"라며 독설을 내뱉었다.
    왕정희는 자신의 위협에도 불구 친구 진이경을 위해 맞서는 오아란의 모습이 못마땅했고, 이들을 벽에 밀치며 실랑이를 벌여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를 목격한 홍상태(바로 분)는 일진 고복동(지수 분)에게 연락했고, 고복동은 왕정희와 나머지 일진소녀들을 겁을 줘 돌려보냈다.
    특히 리지는 불량스러운 일진 소녀 왕정희를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한껏 겁을 주다가도 지수가 나타나자 바로 꼬리는 내리는 모습을 코믹스럽게 보여줬다.
    한편 '앵그리맘'은 학교 폭력에 시달리는 여고생 딸을 지키기 위해 다시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30대 젊은 엄마 조강자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