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기로에 선 민화협…리퍼트 치료비 전액 부담키로

입력 2015.03.07 21:12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의 피습 사건이 일어난 행사의 주최자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는 검증되지 않은 종북성향 단체나 김기종 같은 이들을 그대로 받아들였다가 화를 자초했다. 홍사덕 의장의 사의 표명으로 구심점 부재에 따른 표류 가능성도 높아졌다. 창설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은 민화협은 일단 리퍼트 대사의 병원비 전액을 부담키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 해당 기사의 TV조선 동영상보기

다음은 TV조선 보도 원문.


[앵커]
이번 피습 사건에 자유롭지 못한 곳이 바로 행사 주최자인 민화협입니다. 좌우를 아우르겠다면서 검증되지 않은 종북성향 단체와 김기종 같은 인사까지 다 받아들였다가 화를 자초했기 때문입니다. 큰 틀의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창설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은 민화협은 일단 리퍼트 대사의 병원비 전액을 부담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신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민화협은 그동안 김기종씨가 6차례나 형사처벌됐음에도 회원으로 방치해 이번 사건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김대중 정부 때인 1998년 진보와 보수를 아우르는 200여개 단체를 모아 출범한 뒤 정권에 따라 부침이 심했습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는 진보 성향 인사들이 다수 포진해 햇볕정책의 전진기지 역할을 했지만, 이명박, 박근혜 정부 들어선 5.24 조치로 인해 눈에 띄는 역할이 없었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피격 사건에서 드러났듯 현재 181개에 달하는 회원단체의 정비가 시급합니다.

장윤석 / 민화협 상임의장
"실무적인 점검은 필요하겠다는 생각을 나도 해요"

홍사덕 의장의 사의 표명으로 구심점 부재에 따른 표류 가능성도 있습니다.

위기에 몰린 민화협은 리퍼트 대사의 병원비 전액을 부담키로 내부 방침을 정했습니다.

이성헌 / 민화협 상임집행위원장
"저희 대표단들이 월요일에 가서 (입장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당장의 병원비 부담보단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단체의 성격상 제2, 제3의 김기종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이 더 시급합니다.

TV조선 신정훈입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