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관계, 도전 있겠지만 어떤 것도 이겨낼 것이다"

입력 2015.03.07 03:00

[Why?] 리퍼트, 피습 전날 本紙와 인터뷰
"한국서 사는 것 자체가 좋아"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는 피습 사건 하루 전인 4일 본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주한 대사여서 가장 좋은 점은 한국에서 살 수 있다는 것 그 자체"라고 말했다. 그는 "매일 아침 일어날 때마다 행복하고 복 받았다고 느낀다"며 "한국 사람, 한국 문화, 한국 음식 모든 게 좋다"고 했다. 이어 "(임기가 끝날 때까지) 한국을 충분히 즐기며 일을 하고 싶다"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표시했다.

리퍼트 대사는 '한국인으로부터 반미(反美) 감정을 느껴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 여기 사람들은 열려 있고 매우 따뜻하게 나를 맞아줬다. 나뿐만 아니라 가족 모두 이 사회로부터 환영을 받아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로부터 17시간여 후 그는 종북 인사에 습격당해 얼굴에 큰 부상을 입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지난 4일 서울 정동 미 대사관저(하비브 하우스)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그는 “한국 사람, 한국 문화, 한국 음식 모든 게 다 좋다”고 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지난 4일 서울 정동 미 대사관저(하비브 하우스)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그는 “한국 사람, 한국 문화, 한국 음식 모든 게 다 좋다”고 했다. /이태경 기자

그는 "길거리에서 일반 한국 사람들과 만나 어울리고 얘기하는 것이 참 재미있다. 이런 게 진짜 경험이고 외교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관저에서 대사관까지 그릭스비(애완견)를 데리고 걸어서 출근하며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며 "(생후 40여일 된 아들) 세준이가 태어난 이후에는 너무 피곤하고 바빠서 자주 못했지만, 앞으로는 최대한 많이 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는 한국말로 "세준이 안 자요. 그래서 (내가) 너무 피곤해요"라고도 했다.<BR>
리퍼트 대사는 한·일 관계에 대해 "매우 힘든 이슈인 것을 알지만 미국의 중요한 두 파트너인 한국·일본이 양국 국민 모두 만족하는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또 "모든 관계에는 도전이 있지만, 한·미 관계는 어떤 도전도 함께 이겨낼 수 있을 정도로 튼튼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