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리나를 사랑한 초콜릿

조선일보
  • 김경은 기자
    입력 2015.03.04 19:53 | 수정 2015.03.05 02:05

    순간에너지 내는 발레리나 위해 설탕 대신 포도당 든 초콜릿 개발… 단맛 그대로지만 살 덜 찌고 향긋

    윤영달(70)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은 4년 전 어느 글로벌 CEO 포럼에서 문훈숙(52) 유니버설발레단장으로부터 "발레리나들은 공연 당일엔 밥 대신 초콜릿을 먹고 순간적인 힘을 낸다"는 이야기를 듣고 흥미를 느꼈다. "일반인이 생각하는 것보다 힘을 쓰는 동작이 많아 영양분을 보충해줘야 하는데 초콜릿만 한 게 없다"는 설명이었다. 공연장 무대 뒤편 백스테이지에 가 보면, 발레리나들이 초콜릿을 눈에 띄는 곳마다 놓아두고 무대와 분장실을 오가며 집어먹는 걸 볼 수 있다. 가볍게 먹기 좋고 소화가 잘되는 데다 냄새도 향긋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초콜릿은 체중 조절에 늘 신경을 곤두세우는 발레리나들이 마음 놓고 먹기엔 겁나는 음식이다. 그 말을 듣고 윤 회장은 즉석에서 발레리나들도 즐겨 먹을 수 있는 초콜릿을 개발해야겠다고 결심했다.

    4일 오전 유니버설발레단 연습실에서 만난 발레리나 최지원·황혜민·김채리(왼쪽부터)가 발레리나 전용 초콜릿을 손에 올려 보여주고 있다.
    4일 오전 유니버설발레단 연습실에서 만난 발레리나 최지원·황혜민·김채리(왼쪽부터)가 발레리나 전용 초콜릿을 손에 올려 보여주고 있다. 이들은“운동량이 워낙 많아 초콜릿을 즐겨 먹는다”고 말했다. /성형주 기자
    2012년 국내 발레리나들을 대상으로 원하는 초콜릿의 맛과 모양이 무엇인지 알아봤다. 이듬해엔 벨기에로 초콜릿 개발 연구원들을 파견했다. 벨기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초콜릿 장인(匠人)들이 활동하는 초콜릿의 나라. 연구원들은 그중에서도 전 세계 1위 초콜릿 제조업체로 인정받고 있는 발리칼레보와 기술제휴를 하고, 몰드 디자인부터 제품 제작까지 힘을 합쳤다. 새 초콜릿 개발에만 꼬박 2년이 걸렸다.

    마침내 지난해 10월 9일 발레리나 전용 초콜릿인 '발레리나 파워 시드(Ballerina POWER SEED)'가 세상에 나왔다. 발레 동작을 가미한 원뿔 형태로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다. 서아프리카 아이보리 해변에서 나는 최고급 카카오 원두만 엄선해 쓴다. 상자 겉면엔 흰색 튀튀를 입고 파세(passe·한쪽 다리를 바깥으로 구부려 서 있는 다리 무릎 앞에 붙인 동작)를 하고 있는 발레리나 그림을 넣었다.

    지난 연말 윤 회장은 유니버설발레단이 '호두까기 인형'을 공연할 때 초콜릿 200상자를 발레단에 협찬해줬다. 그때 처음 발레리나 초콜릿을 먹어본 수석무용수 황혜민은 "다른 초콜릿은 먹고나면 입에 단맛이 남는데 이 초콜릿은 바로 녹아서 입 안이 깔끔하고 튀는 맛이 없어 마음에 든다"고 했다.

    장유정 크라운-해태제과 당과(糖菓)개발팀장은 "적은 양으로도 강력한 에너지 원천이 될 수 있도록 설계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보통 초콜릿과 달리 설탕 대신 포도당을 첨가한 것도 그 때문이다. 10개들이 1상자 열량은 490㎉로 일반 초콜릿 열량인 550㎉와 큰 차이 없지만 지방이 적어 살이 덜 찐다고 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