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3' 효린, 완벽한 재해석..이보다 좋을 순 없다

  • OSEN
    입력 2015.02.13 23:16




    [OSEN=선미경 기자] '나는 가수다3' 효린이 폭발적인 고음과 완벽한 감정 전달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무대를 완성했다.

    효린은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는 가수다3'에서 가수 이선희의 '인연'을 불렀다.

    이날 효린은 무대에 오르기 전, "이선희 선배님의 목소리는 워낙 아름다우시다. 내 목소리는 허스키하다 보니까 힘이 있게 편곡했다. 내가 들었을 때처럼 애절하게, 감정교감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흰색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오른 효린은 색다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효린의 허스키한 보컬을 입은 이 곡은 그녀만의 매력을 잘 살린 곡으로 다시 태어났다.

    뛰어난 가창력은 물론, 애절함을 더하는 감정 표현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효린은 노래 잘 부르기로 유명한 아이돌인 만큼 이날 역시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무엇보다 곡의 감정을 전달하는 면에서 뛰어난 능력을 발휘, 관객과 교감하는 무대를 완성했다.

    효린의 무대를 본 소찬휘는 "깜짝 놀랐다. 저렇게 성숙하게 노래를 하다니"라고, 하동균은 "이선희 선배님이라는 중압감을 이겨내기 참 힘들었을텐데 정말 짠했다"라고 말했다.

    또 권태은은 "이 노래가 가지고 있는 정서가 한이다. 효린 씨는 훨씬 더 꽂혀서 부르는 걸 느꼈다"라고 칭찬했다. r>
    '나는 가수다'는 매회 가수들이 노래를 불러 청중평가단에게 심사를 받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이날 진행된 1라운드 2차 경연은 '내가 부르고 싶은 노래'로 진행됐다.

    seon@osen.co.kr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