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성공 한마음… 영하 10도 추위 녹이다

입력 2015.02.10 03:00

[평창동계올림픽 G-3년 행사]
미니 개회식·성화봉송… 피겨여왕 김연아도 참석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최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성공 개최를 다짐하는 행사가 열렸다.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가 9일 강원도 평창의 알펜시아 스키 점프장과 개·폐회식장 부지인 대관령 고원전지훈련장에서 마련한 'G(Games)-3년, 미리 가 보는 평창' 프로그램이었다.

9일 강원도 평창 고원 전지훈련장에서 열린 ‘G-3년, 미리 가보는 평창’ 행사에서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오른쪽부터),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조양호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하고 있다.
9일 강원도 평창 고원 전지훈련장에서 열린 ‘G-3년, 미리 가보는 평창’ 행사에서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오른쪽부터),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조양호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하고 있다. /평창올림픽 조직위 제공

영하 10도 안팎의 기온에 세찬 바람이 부는 강추위 속에 조양호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김정행 대한체육회장, 김성일 대한장애인체육회장, 평창·강릉·정선 자치단체장, 개최지 관계자, 조직위 직원 등 총 500여명이 참석했다. 조직위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도 자리했다.

3년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개최를 축하하는 ‘G(Games)-3년, 미리 가 보는 평창’ 프로그램이 9일 진행됐다. 평창올림픽 조직위 직원 300여명이 알펜시아 스키점프 경기장에서 평창 엠블럼 모양을 만들고 있다
3년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개최를 축하하는 ‘G(Games)-3년, 미리 가 보는 평창’ 프로그램이 9일 진행됐다. 평창올림픽 조직위 직원 300여명이 알펜시아 스키점프 경기장에서 평창 엠블럼 모양을 만들고 있다. /평창올림픽 조직위 제공

각 관계 부처는 서로 단합하자는 취지에서 '한마음 성화 봉송'을 했다. 주자 60명이 스키 점프장에서 대관령 고원전지훈련장까지 3㎞의 거리를 나눠 달렸다. 개회식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미니 올림픽 개회식도 열렸다. 올림픽 개회식처럼 성화가 입장했고, 조양호 위원장의 개회사와 최문순 지사, 김종 차관의 축사가 이어졌다.

조양호 위원장은 "평창올림픽의 큰 방향은 이미 정해졌다. 이제 본격적으로 대회 준비에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국민께서도 평창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