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국제시장' 관람하며 눈물…"감동적 장면 많다고 해 수건도 준비"

    입력 : 2015.01.28 15:22 | 수정 : 2015.01.28 21:47

    "좋은 콘텐츠는 사회통합 기여한다는 걸 국제시장 통해 실감"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서울의 한 극장가에서 파독 광부 및 간호사, 이산가족들과 함께 1200만 관객을 돌파한 한국 영화 ‘국제시장’을 관람했다. 박 대통령은 영화 보면서 여러 차례 눈물을 닦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박 대통령은 이날 영화를 관람하기 바로 직전 이 영화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머니에 손 넣는 모습을 보이며 “여기 수건도 아주 준비해서 가져왔다. 감동적인 장면이 많다고 해서…”라고 말하기도 했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청와대 회의에서 참석자들에게 애국심을 강조하면서 “최근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에도 보니까 부부싸움 하다가도 애국가가 들리니까 국기배례를 하고…”라며 영화 ‘국제시장’의 한 장면을 묘사해 화제가 된 적도 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이 그 당시 실제로 영화를 본 것은 아니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영화 '국제시장' 관람을 위해 서울의 한 극장 안에 앉아 있다. CJ 손경식 회장, 감독 윤제균, 배우 황정민, 김윤진 등도 함께 자리했다. /뉴시스

    이날 박 대통령의 영화 관람에는 김종덕 문화장관, 김세훈 영화진흥위원장, 20∼70대 등 세대별 일반국민 180여명이 함께 했다. 이 중에는 파독광부·간호사 출신과 그 가족, 이산가족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은 “이날 영화 관람은 모든 영화스태프들과 표준근로계약서를 체결한 모범사례인 ‘국제시장’ 영화 제작 관계자를 격려하고, 다양한 세대의 국민과 함께 영화를 관람함으로써 문화로 소통하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박 대통령은 이날 영화 관람에 앞서 윤제균 감독 겸 JK필름 대표와 출연배우인 황정민·김윤진씨 등과 대화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윤 감독에게 “국제시장이 벌써 1200만 관객이 넘어서 계속 숫자가 바뀌는데, 다시 한번 축하한다”며 “(이 영화가) 부모 세대가 겪은 실제적인 생활을 토대로 그분들의 실제 상황, 희생정신을 잘 그리면서도 재미와 감동을 줘서, 특히 젊은이들에게 윗세대의 희생과 그분들과의 소통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문화 콘텐츠는 사회 통합에도 이렇게 도움을 주고 기여를 한다는 걸 국제시장을 통해 실감했다”고도 했다.

    박 대통령은 또 이 영화의 흥행으로 남해에 있는 독일마을 관광객이 늘어난 일을 언급하면서 “문화와 관광이 융합되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고, 지역경제도 활성화시키는 좋은 사례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파급효과가 굉장히 큰 대표적인 창조경제 산업이라고 할수 있다. 좋은 사례들이 계속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했다.

    이날 영화 관람은 박 대통령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실시해온 ‘문화가 있는 날’ 행사 일환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작년 1월 3D애니메이션 '넛잡'을 시작으로, 2월 뮤지컬 '김종욱 찾기', 6월 '간송문화전', 8월 융복합공연 '원데이' 등을 관람했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