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박철민, "요즘 감정 조절 안돼" 발언에 장위안 "갱년기 탓"

입력 2015.01.19 23:01

비정상회담 박철민
비정상회담 박철민
배우 박철민이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감정 조절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19일 방송되는 '비정상회담'에는 박철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분노조절장애와 관련해 G12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철민은 "요즘 사소한 일에 쉽게 화가 나고 감정 조절이 되지 않는다"며 "심지어 집에서 반주를 하다가 안주로 먹던 멸치볶음이 부족해지는 일 때문에 아내에게 화를 내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 러시아 대표 벨랴코프 일리야는 "화를 내는 건 정상이다. 사회생활을 하는데 있어서도 불만이 있는 부분은 확실하게 표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뒤이어 중국 대표 장위안은 "사실 멸치볶음이 아닌 근본적인 이유가 따로 있다고 생각한다. 나이가 있으니 갱년기와 호르몬의 탓도 있을 거다"라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최근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른 '분노조절장애'에 대한 G12의 다양한 이야기는 19일 월요일 오후 11시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비정상회담 박철민
 ▲ 이민정, 배 볼록 '임신 포착' 이병헌과 옷가게서…
 ▲ 클라라, 회장에게 속옷 사진 보내며 “맛있는거…”
 ▲ 이현이 “꽁꽁 숨어 샤워할 때 남편이 훔쳐봐”
 ▲ 유승옥 위 아래 댄스…강호동에 “가슴 만져보라”
 ▲  target=_blank onFocus="blur();" href="http://sports.chosun.com/news/ntype2.htm?id=201501190100214520013341&ServiceDate=20150118" target="_new">'여군' 이다희, 키-몸무게 깜짝 “176cm에 54kg”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