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광풍, 이제는 팬들도 거부한다

입력 2014.11.27 16:03

FA 빅5 김강민 안지만 윤성환 장원준 최 정. 스포츠조선DB
이젠 팬들까지 거부 반응을 보일 정도다.
미쳤다고 봐야할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의 광풍을 바라보는 일반적인 시각은 '대단하다'가 아닌 '해도 해도 너무한다'이다. 전력 보강도 좋고, 전력 유지도 좋지만, 이런 식은 아니다.
롯데 자이언츠는 우선협상 마지막 날인 26일 장원준 김사율 박기혁과의 협상이 모두 결렬되자 FA 시장에서 철수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장원준을 잡기 위해 옵션을 포함해 88억원을 제시하고도 잡지 못했다. 외부 FA를 영입해 떨어진 전력을 채울 것으로 보였으나 잡지 않겠다고 했다. 팬들은 '외부 FA를 잡아라'보다 '잘했다' 반응이 더 많았다. 갈수록 심해지는 몸값경쟁에 팬들도 걱정하고 있는 것이다.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그림이다.
지난 해부터 FA 몸값이 폭등했다. 지난 해 롯데 강민호가 75억원으로 최고액을 기록하더니, 올해는 SK 와이번스 최 정이 86억원으로 새기록을 썼다. 삼성 라이온즈는 윤성환과 80억원, 안지만과 65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9년 간 최고 몸값 기록을 갖고 있던 심정수의 60억원은 이제 톱클래스 선수라면 거들떠보지도 않을 액수가 됐다.
문제는 이렇게 돈을 줄 정도로 국내 프로야구 시장이 커졌냐는 것이다. 최근 몇 년 간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는데 선수 몸값만 크게 올랐다. 롯데의 올해 전체 선수 연봉은 62억6000만원(외국인, 신인 제외)이었다. 강민호가 4년 간 받기로 한 75억원이 선수단 전체 연봉보다 많았다. 삼성의 올해 전체 연봉이 75억8700만원으로 윤성환의 계약 금액보다 적다.
메이저리그엔 선수단 전체 연봉이 유명 선수 1명보다 적은 경우가 있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는 한국과 시장 규모가 다르다. 천문학적인 돈을 선수들에게 지불하더라도 중계권료, 입장수입, 마케팅 등 다양한 수입으로 구단 운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한국 프로야구는 전혀 다르다. 중계권료는 치솟는 인기를 따라지 못하고, 입장수입 역시 구단 운영비에 턱없이 모자란다. 모그룹의 지원이 없으면 당장 문을 닫아야 하는 게 국내 프로야구의 현실이다. FA를 잡으려면 모그룹의 재가를 받아야 가능하다.
삼성은 지난해 장원삼에게 60억원, 올해 윤성환과 안지만에게 145억원을 썼다. 2년 간 FA 3명을 잡는데 무려 205억원을 투입했다. 보통 야구단의 1년 예산이 300억∼400억원 정도다. FA 1명에게 얼마나 많은 돈을 쏟아부었는 지 알 수 있다.
앞으로가 더 문제다. 내년 FA 몸값은 기존 FA가 될 수밖에 없다. 장원준보다 더 좋은 활약을 펼친 투수는 당연히 장원준보다 더 많은 액수를 요구할 것이고, 타자들은 강민호 정근우 이용규 등 자신과의 비교대상을 놓고 구단과 협상을 할 것이다. 이제 웬만한 주전급은 30억, 40억원은 기본이다. 이런 식으로 폭주할 경우 선수 몸값에 휘청이는 구단이 생기고, 모그룹이 구단 운영을 포기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 몸값이 오르면 당장 선수는 좋겠지만 프로야구 전체로 보면 독이 될 수 있다. 이제 적정선을 고민해야하는 시점이 됐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god 김태우 아내-장모가 폭언, 메건리 주장 충격
 ▲ D컵 이태임, 엉덩이 고양이 자세…男 시선 어디?
 ▲ 정선아, 폭풍 섹시…윤종신 “거기까진 바라지 않아”
 ▲ '유기농 콩' 착각 이효리, 어떤 처벌 받게 될까?
 ▲  target=_blank onFocus="blur();" href="http://sports.chosun.com/news/ntype2.htm?id=201411270100327760020358&ServiceDate=20141126" target="_new">김현정 “남자 몸 본지 오래” 19금 발언 ‘이영자 당황’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