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허영지 연습생 시절부터 지켜봐…우리에겐 없는 매력 있어"

입력 2014.11.26 19:22

구하라 허영지
'구하라 허영지'
걸그룹 카라 허영지가 구하라의 진심 섞인 고백에 눈물을 보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 시즌2'에서 구하라는 허영지의 초대로 셰어하우스 가든파티에 참석했다.
이날 조세호는 "허영지가 '룸메이트'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걱정하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구하라는 "'룸메이트'의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영지의 성격을 알고 있으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구하라는 카라에 후발주자로 합류하게 된 허영지에 대해 "사실 영지가 연습생 시절이었을 때부터 지켜봤다. 영지가 카라 멤버가 되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었다"며 "영지는 우리에게 없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영지가 들어와서 우리 그룹이 '영'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구하라는 "나도 뒤늦게 카라에 합류한 멤버이니까, 영지를 더 챙겨줘야 겠다고 생각했다"며 허영지를 향한 진심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허영지는 눈물을 보이며 "언니가 이렇게 말해주니까 너무 고맙다. 언니들이 있어서 활동하는데 큰 힘이 된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두 사람은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서로를 격려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많은 네티즌들은 "구하라 허영지, 진짜 친해졌구나", "구하라 허영지, 감동적이다", "구하라 허영지, 앞으로 둘다 더 흥하길", "구하라 허영지, 서로 애틋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구하라 허영지, 괜히 뭉클하다", "구하라 허영지, 오래 갔으면 좋겠다", "구하라 허영지, 짠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