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추가 핵실험' 언급하며 '인권 결의안' 통과에 강력 반발

  • 조선닷컴

    입력 : 2014.11.19 09:55 | 수정 : 2014.11.19 12:22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북한은 19일(현지시각) 유엔 제3위원회에서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된 북한 인권 결의안에 대해 ‘추가 핵실험’을 언급하며 강력히 반발했다.
     
    북한 대표로 이날 회의에 참석한 최명남 외무성 부국장은 “결의안을 전적으로 거부한다”라며 “이번 결의안은 북한을 겨냥한 정치군사적 대결의 산물이며, 진정한 인권 보호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 부국장은 “북한에 대한 결의안의 배후에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이 있다”며 “결의안을 채택할 경우 예측불가능한 중대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위협하기도 했다. 특히 최 부국장은 “미국과 그 추종자들이 자행한 비이성적인 인권 공세는 우리가 핵실험 등의 추가 조치를 하도록 강요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반명 우리 정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인권 상황이 심각하며 이런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의 권고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우려와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앞서 유엔 제3위원회는 북한 인권 결의안을 찬성 111표, 반대 19표, 기권 55표로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COI의 권고에 따라 ‘북한 인권 문제의 ICC 회부’ 및 ‘최고 책임자, 핵심 책임자들을 제재’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북한 인권결의안이 채택된 것은 지난 2005년 이래 10년째이지만 ICC 회부 조항이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엔은 향후 이 결의안을 바탕으로 조만간 서울에서 공식 출범하는 북한인권현장사무소 등의 활동을 더해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