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10원짜리 동전 녹여 팔아 20억 챙긴 일당 검거

  • 조선닷컴
입력 2014.11.18 10:18 | 수정 2014.11.18 13:39

공장 4곳에서 동전 녹여 37만kg 동괴 제작 3배 차익 부당이득

옛 10원짜리 동전을 녹여 팔아 20억원 가까이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구(舊) 10원짜리 동전을 녹여 동괴로 제작해 팔아온 혐의(한국은행법 위반)로 주물기술자 노모(56)씨와 김모(여·53)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또 동전수집업자 김모(46)씨 등 11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노씨 등은 지난해 10월 말부터 1년 동안 경기도 양주와 포천의 주물공장 4곳에서 전국에서 수집한 옛 1원짜리 동전을 녹여 동괴로 제작했다. 이들은 부천의 한 거래처에 kg당 5300원~5400원에 공급하는 방법으로 동괴를 팔아 19억7650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밝혀졌다. 10원짜리 동전을 녹여 동괴로 제작해 판매할 경우 구매가격의 3배가량 차익을 얻을 수 있는 점을 노렸다.

동전수집업자 김씨 등 10명은 전국의 금융기관을 돌아다니며 동전 1개당 5~8원씩 더 주고 10원짜리 7억1693만원치를 수집해 노씨 등에게 넘겼다. 노씨 일당은 이 같은 방법으로 지난해 말부터 1년간 양주공장에서 3만844kg을, 포천의 공장에서 14만7913kg을 녹이는 등 공장 4곳에서 37만7528kg의 동괴를 만든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들은 경찰 단속을 피하기 위해 몇 개월 간격으로 공장을 옮기며 동괴를 만들었고, 경찰에 검거될 경우 “단독 범행이고, 오늘 처음 작업했다”고 진술하기로 입을 맞추는 등 치밀하게 대비했다. 특히 일당 중 한 명이 지난 7월 포천의 모 금속에서 동전훼손 작업을 하던 중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되자 공범 노씨에게 연락해 현장에 설치된 감시카메라를 뜯어내는 등 증거 인멸을 시도하기도 했다.

경찰은 또 다른 주물기술자와 동전공급업자를 쫓고 있으며, 전국 금융기관을 상대로 옛 동전을 대량으로 수집한 사람에 대한 제보를 받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