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장나라 단막극 '오래된 안녕', 11월 9일 방송 확정

입력 2014.10.29 10:21

사진제공=MBC
장혁과 장나라가 세 번째로 연기호흡을 맞추는 MBC 드라마 페스티벌 '오래된 안녕'이 11월 9일 밤 12시 5분에 전파를 탄다.
'오래된 안녕'은 마음 속에 불처럼 타올랐던 사랑이 없어진 한 남자가 죽음을 앞둔 아내를 위해 타임슬립을 하면서 스물 두살, 열일곱 살 그리고 열 살의 아내를 만나 마치 처음인 것처럼, 하지만 아주 '오래된' 사랑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12년 전 '명랑소녀 성공기'와 최근작 '운명처럼 널 사랑해'를 통해 풋풋한 로맨스를 선보였던 장혁, 장나라가 각각 '수혁'과 '채희'로 분해 다시 한 번 안방극장에 나설 예정이다. 전직복서 출신의 막장 인생을 사는 거친 생활을 하면서도 진정한 사랑에 목숨을 바치는 남자의 모습까지 연기할 장혁과 10대 시절부터 30대 시절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채희'를 연기하며 새로운 매력을 발산할 장나라의 새로운 호흡이 기대를 모은다.
이밖에 MBC 주말극 '전설의 마녀'에서 열연 중인 배우 고두심과 '운명처럼 널 사랑해'의 감초배우 임형준도 출연해 독특한 존재감을 뽐낸다.
제작 관계자는 "장혁, 장나라, 임형준 뿐만 아니라 '운명처럼 널 사랑해'의 연출을 맡았던 김희원 PD가 연출을 맡으면서 '운명처럼 널사랑해' 드림팀이 다시 뭉치게 됐다"면서 "이들 뿐만 아니라 고두심까지 합류한 캐스팅, 민지은 작가의 극본까지 더해져 삼박자가 고루 갖춰진 작품이다. 장혁, 장나라 두 배우가 '운명처럼 널 사랑해'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흥미롭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표향 기자 suzak@sportschosun.com
 ▲ 신대철, 故신해철 수술 의사 얼굴-실명 공개 '파문'
 ▲ 김창렬 욕설 사과 “제가 이성을 잃었습니다. 죄송”
 ▲ 한고은 마띠아, 한뼘 비키니 '19금 스파' 스킨십 '헉'
 ▲ 나나 핫팬츠에 이국주 “이 계집애가, 팬티야 뭐야?”
 ▲  target=_blank onFocus="blur();" href="http://sports.chosun.com/news/ntype2.htm?id=201410280100345420021775&ServiceDate=20141027" target="_new">우지원 폭력 해명 “아내 계속 자극적 언어, 딸도 화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