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눈물로 울리는 웨딩마치] [7부-1] 결혼 3大 악습… 집은 남자가, 예단 남들만큼, 賀客 많이

    입력 : 2014.10.28 03:02

    [신랑·신부·혼주 1200명 조사… 그들의 고정관념]

    신랑측, 집 부담에 짓눌리고 - "신부가 더 넉넉해도 남자 몫"
    신부측, 예단에 허리 휘고 - 사돈 눈치에 "무리해서라도…"
    양가 모두 축의금만 쳐다봐 - "뿌린만큼 악착같이 회수하자"

    본지와 여성가족부가 전국 신랑·신부와 혼주 1200명을 조사한 결과를 한마디로 압축하면 '남들처럼'이었다. 신혼집이건, 예물·예단이건, 결혼식이건 '관행대로 하는 게 좋다'는 심리가 뚜렷했다.

    그에 따라 결혼 과정을 힘들게 만드는 '고정관념 3종 세트'가 나타났다. 응답자 열 명 중 여섯 명이 '신혼집은 남자가 해와야 한다'(62.8%)고 했다. 이어 응답자 열 명 중 네 명이 '예단은 남들만큼 주고받아야 한다'(44.6%)고 했다. '결혼식에 친척과 친구만 오면 초라해 보인다'(50.9%)는 사람이 과반수였다.

    이 세 가지 고정관념은 따로따로 작동하지 않았다. 하나가 다른 하나를 부추기면서 눈덩이처럼 일을 키웠다. 신랑 부모가 신혼집 구해주는 부담에 짓눌리고→신부 부모가 돈 많이 쓴 사돈댁 눈치를 보느라 무리해서 예단을 보내고→양가 모두 결혼 비용 부담에 짓눌리다 보니 그동안 축의금 낸 만큼 돌려받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지는 구도였다. 내년 3월 아들을 결혼시키는 박순덕(가명·56)씨는 "10을 주면 10을 받아야 하는 게 사람 심리 아니냐"고 했다.

    "나도 받아야겠다"

    박씨는 IMF 외환위기 때 남편 사업이 망해 부부 모두 신용불량자가 됐다. 이후 남편은 경비, 본인은 식당 종업원으로 일해 외아들(30)을 키웠다. 아들이 중소기업에 취직한 뒤 "너도 이제 결혼할 사람 만나라"고 했다. 작년에 아들이 정말로 며느릿감을 데려오자, 속으로 겁이 났다. 방 두 칸짜리 역세권 전셋집이 1억3000만원쯤 했다. 아들 저축은 2000만원이 전부였다. 아들이 엄마에게 "얼마나 보태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

    그래픽뉴스 크게보기
    결혼문화 인식 설문조사 결과 그래프

    박씨 부부는 둘이 합쳐 1년에 3000만원 좀 넘게 번다. 아들 커플의 수입은 5000만원 정도다. 아들 커플이 더 벌지만, 결혼 비용 부담은 당사자인 아들 커플보다 박씨 부부가 오히려 무겁게 느끼는 것 같았다.

    박씨가 예비 며느리에게 슬쩍 "집값 좀 보탰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초조하게 상대방 반응을 기다렸지만, 예비사돈 댁에선 가타부타 말이 없었다. 박씨는 "이쪽 사정을 몰라주는 게 정말로 섭섭하다"고 했다. "할 수 없이 우리 집에서 그동안 모은 돈을 탈탈 털어 7000만원을 보태주고, 나머지는 아들이 대출받기로 했어요. 저도 예물·예단을 최소한 2000만원은 받아야겠어요."

    거래의 끝

    이런 고정관념이 쌓이면 결혼이 '거래'처럼 변질된다. 그러다 결국 파국을 맞은 사람이 명문대 출신 회사원 송정인(가명·29)씨였다.

    송씨는 3년 사귄 남자친구와 작년 9월 결혼식을 올리기로 날을 잡았다. 예비 시댁에서 "어차피 유학도 가야 하니까, 신혼집 따로 구하지 말고 시댁에 들어와 함께 살자"고 했다. 남자친구가 아직 수입이 없어, 내키지 않지만 그 말에 따르려 했다.

    막상 날을 잡자 남자친구 어머니가 하나둘씩 혼수를 요구했다. 처음엔 "우리 집 냉장고가 낡았으니 네가 하나 사오라"고 했다. 다음에 만났을 땐 "텔레비전·세탁기·주방용품 정도는 해오라"고 했다. 막판엔 "너희 부부에게 안방을 내주고 우리 부부는 작은 방으로 옮길 테니 침대를 사오라"고 했다.

    "해주지도 않으면서"

    송씨를 정말로 괴롭힌 건 물질적인 요구 그 자체가 아니었다. "왜 나만 손해를 봐야 하느냐"는 억울함이 더 심했다. "남자친구 부모님이 딱히 형편이 어려운 것도 아니었어요. 강북이지만 서울 시내 40평대 아파트에 사셨고, 장차 남자친구가 유학 가면 비용도 대주겠다고 했어요. 신혼집은 안 해주면서 요구하니까…."

    송씨는 '내가 남자보다 수입이 많아도 집은 남자가 해오는 게 당연하다. 집을 해오지 않으려면 혼수도 바라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런 생각을 남자친구에게 얘기하자, 남자친구는 되레 "우리 누나는 결혼할 때 시댁에 현금 3000만원을 가져갔다"며 자기 부모를 편들었다.

    두 사람은 결혼식 석 달 전 파혼했다. 송씨는 올가을 다른 남자와 결혼했다. 지난번 남자친구와 달리, 이번엔 남편이 본인 돈과 부모 돈을 합쳐서 1억4000만원짜리 전세 아파트를 해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