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戰作權 전환 재연기] 北 장사정포 타격할 다연장로켓(사거리 32~45㎞) 평택으로 옮기면 無用之物 될판

입력 2014.10.24 03:31 | 수정 2014.10.24 10:42

-동두천 美210화력여단 잔류, 왜?
戰力대체할 2020년까지 보류
동두천市 "지역 발전 위한 반대급부, 정부가 제공해야"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뉴스 7] 미군 부대 동두천 잔류…주민 반발 예상 TV조선 바로가기
한·미 양국은 이번 한·미 안보협의회(SCM)에서 경기도 동두천에 주둔 중인 주한 미(美) 2사단 예하 210화력여단(포병여단)을 한강 이북에 남겨두기로 결정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다연장 로켓 2개 대대 등 210화력여단을 동두천 내 캠프 케이시에 일시적으로 남기기로 했다"며 "우리 군의 대(對)화력전 능력이 보강돼 미군 전력을 대체할 수 있게 될 2020년쯤 원래 예정됐던 경기도 평택으로 이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210화력여단이 보유한 다연장 로켓(MLRS) 30여 문은 전시(戰時) 수도권을 겨냥한 북한 장사정포를 타격할 주요 전력이다. 하지만 한강 이남인 경기 평택으로 210화력여단을 움직이면, 사거리 32~45㎞인 다연장 로켓이 무용지물이 되기 때문에 이를 대체할 전력이 갖춰지기 전까진 기지 이전을 보류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문제는 미군 기지 이전을 기대하며 각종 개발 계획을 세워놨던 동두천시와 겪을 마찰이다. 동두천시, 동두천시의회, 직능·사회 단체 등으로 구성된 '미군 재배치 범시민대책위원회'는 210화력여단 잔류 가능성 이야기가 나왔을 때부터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범시민대책위는 지난달 성명서에서 "국가 안보를 위해 60년 이상 희생한 동두천시에 아무런 지원을 하지 않고 또다시 희생을 요구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또 동두천에 용산이나 평택에 준하는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미군 기지를 잔류시킬 경우 반드시 동두천시와 사전 협의하라고 요구했다. 동두천시는 6·25 이후 미군이 주둔하면서 발전했으나, 전체 면적의 42.5%를 점유한 미군 기지 때문에 지역 개발에 어려움을 겪었다. 동두천시의 다른 미군 기지인 캠프 호비와 캠프 캐슬이 이전하지만, 캠프 케이시의 존속으로 여전히 전체 미군 기지의 3분의 1가량이 남아 개발에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

동두천시는 정부가 지역 발전을 위한 확실한 반대급부를 제공한다면 미군의 일부 잔류는 받아들일 수도 있다는 태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