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개헌론 발언 실수 아닐것" 반응에… 김무성 "개헌에 대해 일체 이야기하지 않겠다"

입력 2014.10.21 16:07 | 수정 2014.10.21 16:34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개헌론’에 대한 청와대의 불편한 반응에 “더 이상 밝힐 입장이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김 대표는 21일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에게 이미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며 "지난 17일 회의에서 해명할 때 개헌 발언을 철회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번에도 개헌에 대해서는 일체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중국을 방문 중이던 김 대표는 ”정기국회가 끝나면 개헌논의 봇물이 터질 것“이라고 언급했다가, 다음날 "대통령께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개헌 언급을 철회한 바 있다.

김 대표는 이날 청와대 관계자가 개헌론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표한 것에 대해서는 “(발언한 사람이) 청와대 누구냐”며 다소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 되시는 분이 실수로 개헌을 언급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기자가 노트북 펴놓고 말하는걸 받아치고 있는데 그런 상황 속에서 개헌 관련 언급한 것은 기사화될 수 있다는 걸 염두에 두고 말씀하신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