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건희 회장 長女 이부진씨 이혼소송

조선일보
  • 안준용 기자
    입력 2014.10.11 03:00 | 수정 2014.10.11 03:45

    임우재 삼성전기 부사장 상대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44·사진) 호텔신라 사장이 남편인 임우재(46) 삼성전기 부사장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낸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1999년 당시 삼성 계열사 평사원이던 임 부사장과 결혼한 지 15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것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부진 사장은 지난 8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임 부사장을 상대로 이혼 및 친권자 지정 소장을 접수했다. 아직 사건 재판부는 배당되지 않았고, 이 사장 측이 법원에 낸 이혼 소송 서류도 임 부사장에게 송달되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이 사장과 임 부사장은 슬하에 아들 하나를 뒀다. 이 사장은 이혼 소송과 함께 아들 임모군의 친권자 지정 소송도 함께 냈다.

    두 사람은 그간 성격 차로 인해 갈등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건희 회장이 지난 5월 급성 심근경색에 따른 심장마비로 쓰러져 투병 생활에 들어간 이후 이 사장이 본격적으로 이혼 소송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