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하우스’ 최영완 “남편 손남목, 나쁘게 비춰질까 걱정”

  • OSEN

    입력 : 2014.10.09 20:38






    [OSEN=김사라 기자] ‘풀하우스’ 최영완이 자신 때문에 오해를 받는 남편을 걱정하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는 남자들의 자기관리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최영완은 결혼 후 급격하게 살이 찐 손남목에게 불만을 토로, 언제나 자신을 가르치듯 대하는 남편의 태도에도 서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손남목은 “아내가 많이 서운했을 것 같다. 충분히 많이 느끼고 반성하고 간다”고 사과했다.

    최영완은 “남편이 나쁜 사람도 아니고 큰 잘못을 한 것도 아닌데 미안한 마음이 든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남편은 누구보다도 존경스럽고 멋진 남자다. 괜히 나쁘게 비춰질까 봐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풀하우스 최영완 울었구나”, “풀하우스 최영완 걱정 많이 한 듯”, “풀하우스 최영완, 오해하지 않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sara326@osen.co.kr

    <사진> ‘풀하우스’ 화면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