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김래원 주연 액션영화 '강남 1970' 제목 확정 11월 개봉

입력 2014.10.09 09:58

'강남블루스'라는 제목으로 알려졌던 이민호 김래원 주연의 액션 영화과 '강남 1970'으로 제목을 최종 확정했다.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이자 이민호와 김래원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액션 드라마 '강남 1970'는 11월 개봉한다.
'말죽거리 잔혹사'와 '비열한 거리'를 잇는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 '강남 1970'은 한국에서 부의 상징으로 떠오른 '강남'의 개발이 시작되던 1970년대 초를 배경으로 강남땅을 둘러싼 이권다툼에 뛰어든 가진 것 없는 두 젊은 남자가 땅과 돈이라는 '강남'이 보여주는 신기루 같은 욕망을 좇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의리와 배신의 드라마다.
'말죽거리 잔혹사'에 이어 유하 감독이 다시 1970년대로 눈을 돌린 작품이자, '비열한 거리'에 이어 가진 것 없는 젊은 남자들의 꿈과 의리, 배신의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유하 감독의 '거리3부작'의 완결편에 해당한다. 이민호와 김래원은 가진 건 몸뚱이와 싸움 실력뿐인, 잃을 것도 무서울 것도 없는 고아 출신의 김종대와 백용기로 출연해 권력과 폭력이 공생하는 강남 이권다툼의 최전선에서 성공을 향한 욕망을 쫓는 두 남자를 그린다.
특히, '말죽거리 잔혹사'와 '비열한 거리'에서 젊은 남자배우들의 변신을 탁월하게 조율했던 유하 감독은 그간 현대극에만 출연했던 두 배우에게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을 끌어내며, 이번 작품에도 성공적인 변신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