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화 "음주운전, 변명 여지 없는 실수…고개 숙여 사과" 자필사과문 공개

입력 2014.10.01 20:26

현정화 "음주운전, 변명의 여지 없는 실수…고개 숙여 사과" 자필사과문 공개
현정화 "음주운전, 변명의 여지 없는 실수…고개 숙여 사과" 자필사과문 공개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일으킨 현정화(45)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이 자필 사과문을 통해 용서를 구했다.
현정화 감독은 1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자필 사과문을 통해 "오랫동안 한결 같이 저를 사랑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갑작스럽고 불미스러운 일로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며 머리를 숙였다.
현정화 감독은 "스포츠인으로 과분한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저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는 실수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합니다"고 현재 심경을 전한 뒤 다시 한번 사과했다.
또한 피해자를 향해 "무엇보다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분들의 아픔을 보듬어 그분들의 상처를 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며 용서를 구했다.
마지막으로 현정화 감독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실수에 대한 질책을 달게 받고 향후 자숙하며 반성의 시간을 갖겠습니다.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킨 점, 실망시켜 드린 점,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립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현정화 감독은 이날 오전 0시 40분쯤 술을 마신 상태로 자신의 고급 승용차를 몰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오리역 부근 사거리를 지나다가 모범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1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중이며, 사고 당시 현정화 감독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을 훨씬 넘는 0.201%였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자아냈다.
MBC 탁구해설위원인 현정화 감독은 이날 은메달을 획득한 인천아시안게임 남자단체전 결승전을 중계한 직후 분당으로 이동해 지인들과 술자리를 마친 뒤 귀가하던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많은 네티즌들은 현정화 음주운전 자필 사과문에 "현정화 음주운전, 자필 사과문을 올리셨군요", "현정화 음주운전, 사과문을 언제 올린 거죠?", "현정화 음주운전, 술을 너무 과하게 드시긴 하셨네요"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