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타, 한국 가수 최초로 일본 콘서트 ‘100회 공연’ 달성

  • OSEN
    입력 2014.09.29 14:08





    [OSEN=조민희 인턴기자] 보이그룹 빅스타가 일본 100회 공연이라는 대 기록에 성공했다.

    빅스타는 지난 26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카사카브릿지 홀에서 이들의 100번째 콘서트인 '빅스타 100회(BIGSTAR 100 END&AND CONCERT)'를 성황리에 마무리 지었다.

    그들은 지난 3월 25일 열린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시작으로 한 주에 4회씩 열리는 소규모 라이브 공연으로 총 100회 까지 누적 관개수 3만 4000여명의 일본 현지 팬들과 가까이 호흡했다.

    특히 빅스타는 5개월 대장정의 마지막 공연이라 기존 공연보다 다양한 음악과 역동적인 퍼포먼스, 화려한 무대 연출이 어우러진 공연을 선사했다. 총 3시간 동안 '핫보이', '일단 달려', '생각나', '홀로서기', '느낌이 와'를 비롯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멤버들의 자작곡 '너를 지워본다' 외에도 멤버들의 솔로 곡 등을 포함해 총 24곡에 달하는 곡들을 라이브로 열창하며 2000명이 넘는 팬들을 열광시켰다.

    과거 국내에서 최초로 god가 시행했던 100회 콘서트를 한 이후 국내가 아닌 일본에서 신인 아이돌 그룹이 100회 콘서트를 성공시킨 것은 이번이 최초. 리더 필독은 공연을 마치고 "일본 팬 여러분들이 꾸준한 관심과 환호 덕분에 무사히 100회 공연에 성공할 수 있었다. 한국으로 돌아가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활동 할 테니 앞으로도 꼭 지켜봐달라. 그리고 잊지 않고 꼭 다시 와 공연 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빅스타는 5개월간의 일본 활동의 대장정을 마치고 오는 30일 귀국해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와 함께 국내에서 컴백 무대를 준비할 계획이다.

    samida89@osen.co.kr

    <사진>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