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새정치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기자회견

  • 뉴시스
    입력 2014.09.17 15:07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 기자회견>

    참 힘든 시간이었다. 또한 비감했던 시간이었다. 세월호 참사의 국민적 수습이라는 뚫고 나가기 어려운 벽 앞에서 싸우면서, 또 그 벽 뒤에서 빠르게 사라져가는 증거들을 안타깝게 지켜봐야 했던 시간들이었다. 이제는 그마저도 풀어낼 방도를 찾기가 더 어렵게 된 현실에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낀다.

    이 당을 집권이 가능한 정당, 국민이 공감하는 정당으로 바꿔서 혁신해보고자 호소도 해봤지만, 그 시도 또한 한계에 부딪히면서 저 자신도 엄청난 좌절감에 떨었다. 이런 상황에 내몰려 당을 떠나야 할지도 모른다는 깊은 고민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여기서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자신을 죽이고 당을 살리라는 60년 전통의, 우리 당의 산 역사나 다름없으신 원로 고문님들의 간절한 요청에 이 자리에 섰다. 지금부터는 저에게 주어진 책임감만을 짊어지고 가겠다. 아울러 중차대한 시기에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서 당원과 선후배 동료 의원님,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어제 대통령은 삼권분립 운운하며 세월호 특별법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모순적 통치행위를 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 최후통첩을 하는 어처구니없는 사태는 결국 그동안 세월호 협상을 청와대가 뒤에서 주도했음을 스스로 밝힌 것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세월호 특별법 문제는 이제 상황이 더 심각해졌다. 그러나 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당 소속 의원들의 총의를 모아서 마지막 혼신의 힘을 쏟겠다.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문제는 전 현직 당대표와 원내대표, 그리고 상임고문단 회의를 열어서 여기서 논의된 결과를 가지고 당의 총의를 모으겠다.

    지금 새정치민주연합의 상황은 우리 국민들이 너무도 세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그래서 두려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당이 백척간두에 서있다. 새롭게 출발하는 비상대책위원회가 그 무거운 짐을 지고 성공할 수 있도록,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우리 모든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한다.

    이 당이 국민의 사랑을 받고 또 집권을 꿈꾼다면, 당의 현재의 모습을 스스로 돌아보고 끊임없이 바꿔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환골탈태, 그 말 그대로 실천해야 한다. 60년 전통의 뿌리만 빼고 끊임없이 혁신해서 바뀌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더 엄중한 관심이 절박하다.

    많이 부족한 제가 비대위원장을 내려놓으면서 드리는 애절한 호소이다. 그리고 그동안 저의 잘못에 분노한 분들은 저에게 돌을 던지시라. 그 돌을 제가 맞겠다. 국민 여러분, 감사하고 또 죄송하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野 차기 비대위장, 문희상·이석현·유인태로 좁혀져 정우상 기자
    박영선, 오늘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 입장 표명할 듯 조선닷컴
    朴대통령 "담뱃값 인상으로 흡연률 낮춰야" 뉴시스
    세월호 유족들 "우리가 주장하는 세월호법이 민생과 직결" 김경화 기자
    대통령 "의원들, 국민에 대한 의무 못하면 세비 반납해야" 조선닷컴
    설훈 발언을 정면 겨냥해 "대통령 모독 발언은 국민 모독" 뉴시스
    野 중진들, 새 비대위원장 선출 관련 '교황 선출 방식'까지 검토 김아진 기자
    이상돈, 제3당 창당설에 대해서 "상식에 맞지 않는다" 뉴시스
    문재인 "朴, 비대위원장 문제로 탈당까지 얘기해선 안 돼" 정우상 기자
    정동영 "억울한 건 이해하지만 탈당은 있을 수 없는 일" 뉴시스
    설훈 "문제의 발언, 세월호법 풀 수 있다는 취지" 해명 조선닷컴
    조경태, 문재인 향해 "말 바꾸기가 한 두번이 아니다" 최윤아 기자
    野, 박영선 거취 소속의원 의견 조사 결과로 결정키로 뉴스1
    "박영선, 지난 한 달의 일을 어디까지 공개할지 고민 중" 김경화 기자
    "세월호법에 수사·기소권 포함, 사법체계 근간 흔드는 일" 박상기 기자
    朴대통령, '할일' 안하는 정치권 향해 작심하고 쓴소리 뉴시스
    탈당 거론하던 박영선, 하루새 바뀐 분위기? 조선닷컴
    김무성 대표, "청와대가 지시 내린 것 아니냐" 의혹에… 조선닷컴
    새정치민주연합의 '대혼돈', 시작은 7월 말 전남 순천서? 김아진 기자
    [속보] 박영선, 오후 2시반 거취 입장 표명… 당무 복귀 선언할 듯 양지혜 기자
    이완구 "박영선 당무복귀 잘 된 일…野 빨리 정상화되길" 뉴시스
    [속보] "자신을 죽이고 당 살리라는 원로 요청에 응답" 조선닷컴
    박영선 자진사퇴 요구하던 野 강경파, 절충안 일부 수용 뉴스1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