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차기 비대위장, 문희상·이석현·유인태로 좁혀져

    입력 : 2014.09.17 03:02

    "당내 인물 임명하자" 공감대… 선출 방식 놓고는 이견 커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차기 비대위원장 추천을 요구했지만, 의원들은 누구를 추천할지 합의하지 못하고 있다. 계파별 이해관계, 본인 고사(固辭) 등이 복잡하게 얽혀 있기 때문이다. 새정치연합 당헌상 비대위원장을 지명할 수 있는 당직자는 현재 박 위원장이 유일하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모두 사퇴했기 때문이다.

    당내에선 일단 외부 인사 대신 당내 인물을 비대위원장에 임명해야 한다는 공감대는 형성됐다. 후보는 중립적이고 당권·대권 등에 관심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인사 3명으로 좁혀졌다. 먼저 문희상 의원은 당 대표와 비대위원장을 지낸 경험과 식견이 높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스스로 "너무 낡고 지쳤다"는 자평(自評)을 하고 있다.

    이석현 국회 부의장은 박 위원장을 제외하면 현재 유일한 선출직(국회 부의장)이고 전당대회 의장이라는 점에서 추천을 받고 있다. 본인도 수락 의사가 있고 박 위원장도 후임자로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인태 의원은 차기 전당대회의 공정한 관리와 과감한 정당 개혁을 추진할 적임자로 꼽히고 있지만 본인은 "성격이 모나서 충돌이 잦을 것"이라며 고사하고 있다. 친노(親盧)는 원혜영 의원을, 정세균 의원 쪽은 박병석 전 국회 부의장을 선호하고 있다.

    선출 방식도 논란이다. 의원총회를 열면 또 잡음이 터질 우려가 있어 이 방식은 후순위로 밀리고 있다. 이 때문에 4선 이상 중진과 전직 당 대표, 원내대표들이 참여하는 '추천위'를 구성해 합의 추천하는 방식이 거론되고 있다.

    박영선, 오늘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 입장 표명할 듯 조선닷컴
    세월호 유족들 "우리가 주장하는 세월호법이 민생과 직결" 김경화 기자
    朴대통령 "담뱃값 인상으로 흡연률 낮춰야" 뉴시스
    대통령 "의원들, 국민에 대한 의무 못하면 세비 반납해야" 조선닷컴
    설훈 발언을 정면 겨냥해 "대통령 모독 발언은 국민 모독" 뉴시스
    野 중진들, 새 비대위원장 선출 관련 '교황 선출 방식'까지 검토 김아진 기자
    이상돈, 제3당 창당설에 대해서 "상식에 맞지 않는다" 뉴시스
    문재인 "朴, 비대위원장 문제로 탈당까지 얘기해선 안 돼" 정우상 기자
    정동영 "억울한 건 이해하지만 탈당은 있을 수 없는 일" 뉴시스
    설훈 "문제의 발언, 세월호법 풀 수 있다는 취지" 해명 조선닷컴
    조경태, 문재인 향해 "말 바꾸기가 한 두번이 아니다" 최윤아 기자
    野, 박영선 거취 소속의원 의견 조사 결과로 결정키로 뉴스1
    "박영선, 지난 한 달의 일을 어디까지 공개할지 고민 중" 김경화 기자
    "세월호법에 수사·기소권 포함, 사법체계 근간 흔드는 일" 박상기 기자
    朴대통령, '할일' 안하는 정치권 향해 작심하고 쓴소리 뉴시스
    탈당 거론하던 박영선, 하루새 바뀐 분위기? 조선닷컴
    김무성 대표, "청와대가 지시 내린 것 아니냐" 의혹에… 조선닷컴
    새정치민주연합의 '대혼돈', 시작은 7월 말 전남 순천서? 김아진 기자
    [속보] 박영선, 오후 2시반 거취 입장 표명… 당무 복귀 선언할 듯 양지혜 기자
    이완구 "박영선 당무복귀 잘 된 일…野 빨리 정상화되길" 뉴시스
    [속보] "자신을 죽이고 당 살리라는 원로 요청에 응답" 조선닷컴
    "저에게 돌 던지시라" 박영선 당무 복귀 기자회견 전문 뉴시스
    박영선 자진사퇴 요구하던 野 강경파, 절충안 일부 수용 뉴스1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