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박영선, 탈당 정도 각오는 했다고 봐"

  • 뉴시스
    입력 2014.09.16 09:37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는 16일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의 탈당설과 관련해 "탈당 정도의 각오는 박영선 원내대표가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영선 위원장이 새정치연합 차기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을 추진했던 이상돈 교수는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박영선 대표께서는 상당한 비장한 생각을 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그러나 제3당 창당설에 대해서는 "당장 지금 창당한다는 것은 우리 상식에 맞지 않는다"며 "일단 동반 탈당해서 원내교섭단체를 이루고 한 1년 가다가 이제 정당이라는 게 큰 선거를 앞두고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전망했다.

    그는 "제가 객관적으로 보더라도 요새 (새정치연합의) 상황이 심상치 않다. 당의 정체성, 노선 문제가 좀 수면에 드러난 것 같다"며 "집권하기 위해서는 토니 블레어식의 어느 정도 우클릭을 해서 중도층을 향하고 당이 실용적이어야만 된다는 의원들도 상당히 많이 있다. 그런 의원들이 고요한 다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른바 강경파라고 불리는 의원들은 원칙주의자들"이라며 "문재인 의원은 박영선 대표가 생각하는 식(외연확장)으로 이 당이 바뀌어야 된다는 쪽으로 생각을 하시고 있는 게 이번에 드러났다. 강경파 의원들과는 문재인 의원과도 그런 면에서 의견 차이가 있는 것이 지금 노정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수권정당이 되기 위해서는 이렇게 해선 안 된다"며 "오직 우리 노선만 옳다는 자세로는 정당이 수권태세를 갖출 수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의원과 박 위원장의 정치적 관계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는 큰 줄기에서 두 분의 생각이 (비슷한 것으로 드러났다). 두 분의 의견이 (일치가) 안 되면 이런 일(이상돈 교수 영입)은 안 생긴다"면서 이들이 같은 노선을 갈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野 차기 비대위장, 문희상·이석현·유인태로 좁혀져 정우상 기자
    박영선, 오늘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 입장 표명할 듯 조선닷컴
    朴대통령 "담뱃값 인상으로 흡연률 낮춰야" 뉴시스
    세월호 유족들 "우리가 주장하는 세월호법이 민생과 직결" 김경화 기자
    대통령 "의원들, 국민에 대한 의무 못하면 세비 반납해야" 조선닷컴
    설훈 발언을 정면 겨냥해 "대통령 모독 발언은 국민 모독" 뉴시스
    野 중진들, 새 비대위원장 선출 관련 '교황 선출 방식'까지 검토 김아진 기자
    문재인 "朴, 비대위원장 문제로 탈당까지 얘기해선 안 돼" 정우상 기자
    정동영 "억울한 건 이해하지만 탈당은 있을 수 없는 일" 뉴시스
    설훈 "문제의 발언, 세월호법 풀 수 있다는 취지" 해명 조선닷컴
    조경태, 문재인 향해 "말 바꾸기가 한 두번이 아니다" 최윤아 기자
    野, 박영선 거취 소속의원 의견 조사 결과로 결정키로 뉴스1
    "박영선, 지난 한 달의 일을 어디까지 공개할지 고민 중" 김경화 기자
    "세월호법에 수사·기소권 포함, 사법체계 근간 흔드는 일" 박상기 기자
    朴대통령, '할일' 안하는 정치권 향해 작심하고 쓴소리 뉴시스
    탈당 거론하던 박영선, 하루새 바뀐 분위기? 조선닷컴
    김무성 대표, "청와대가 지시 내린 것 아니냐" 의혹에… 조선닷컴
    새정치민주연합의 '대혼돈', 시작은 7월 말 전남 순천서? 김아진 기자
    [속보] 박영선, 오후 2시반 거취 입장 표명… 당무 복귀 선언할 듯 양지혜 기자
    이완구 "박영선 당무복귀 잘 된 일…野 빨리 정상화되길" 뉴시스
    [속보] "자신을 죽이고 당 살리라는 원로 요청에 응답" 조선닷컴
    "저에게 돌 던지시라" 박영선 당무 복귀 기자회견 전문 뉴시스
    박영선 자진사퇴 요구하던 野 강경파, 절충안 일부 수용 뉴스1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