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대통령 연애했다는 말 거짓말이라고 생각해"…국회 상임위원장 연석회의 고성·난장판

  • 조선닷컴

    입력 : 2014.09.12 14:27 | 수정 : 2014.09.12 16:39

    12일 오전 ‘국회 정상화’를 위해 정의화 국회의장이 소집한 여야 상임위원장단 연석회의가 고성과 막말이 오가면서 난장판이 됐다. 설훈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세월호 특별법 관련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때문이라고 주장하면서, 세월호 참사 직후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해 언급하면서 논란이 벌어졌다.
     
    이날 연석회의 초반 정 의장이 인사말을 마치고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하려고 하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을 맡고 있는 설 의원이 “국민 앞에 당당하게 공개하는 게 우리의 의무”라고 회의 공개를 주장하면서 언쟁이 시작됐다.
     
    설 의원은 이어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을 궁지에 몰아넣는 것은 새누리당이라고 생각한다”며 “박 대통령을 실패한 대통령으로 만들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설 의원은 또 “세월호 문제가 왜 (해결) 안 되느냐면 수사권 주자는데 (새누리당이)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수사권, 기소권 부여하는 게 위헌이라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왜 수사권 주는 거 반대하느냐. (박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7시간 동안 뭐 했냐 이 얘기”라면서 “툭 털어놓고 얘기하겠다. 나는 대통령이 연애했다는 얘기,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 아닐 것이라고 생각한다. 문제는 그게 아니라면 더 심각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의원들 사이에서 원성이 터져 나오고 정 의장은 발언을 제지했지만, 설 의원은 “공격하기 위한 게 아니라 문제 풀 방안을 제시하는 것”이라면서 “박 대통령도 신이 아닌 인간이기에 틀릴 수밖에 없고, 잘못할 수 있다. 그러면 잘못하고 있는 부분은 잘못하고 있다고 얘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결국 정 의장은 “지금 의장을 무시하는 거냐”며 설 의원의 추가 발언을 막았고, 이후 회의는 비공개로 전환됐지만 여야 의원들 사이에서는 한동안 계속해서 고성이 오갔다.

    한편, 설 의원은 2002년 4월 기자회견에서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당시 대선후보)가 2001년 12월 최규선씨로부터 20만달러를 받은 대가로 최씨를 당 국제특보에 내정했다"는 허위사실을 퍼뜨린 혐의로 서울고법에서 징역 1년6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당시 설 의원은 상고했으나 자진 취하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