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우 "상 타면 신화 이민우 이름 말할 것" 깜짝 인연

  • OSEN
    입력 2014.08.31 08:01






    [OSEN=윤가이 기자] 신화의 이민우가 배우 박민우의 데뷔 전 은인이었단 사실이 밝혀져 놀라움을 안긴다.

    31일 방송될 SBS '룸메이트'에서는 박민우와 서강준이 박민우가 데뷔 전 일했던 가게를 찾아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진다. 알고 보니 그 가게는 신화 이민우의 친누나가 운영하는 곳으로 과거 이민우가 박민우에게 소개했던 것.

    사전 촬영에서 박민우는 데뷔 전, 연예인의 꿈을 포기하려 했을 당시 알게 된 이민우와의 일을 회상하며, “형은 나에게 반년간 운동과 식단관리를 시켜주며, 옷까지 거리낌없이 주었다”라고 말해 주위를 감동케했다. 또한 “만일 시상식에서 상을 받게 된다면 민우형의 이름을 말할 것” 이라고 덧붙이며 눈시울을 붉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이에 이민우의 누나는 박민우의 데뷔 전 시절을 떠올리며 “자기가 하고자 하는 일에 꿈과 열정이 있어 보여 보기 좋았다”고 아낌없는 호평을 한 상황.

    한편 이날 서강준은 박민우가 아르바이트 하던 시절의 모습을 전해 들으며, ‘진상손님’ 역할을 어설프게 재연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신화’ 이민우와 박민우의 남다른 인연에 대한 풀 스토리는 31일 오후 4시 50분 SBS '룸메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issue@osen.co.kr
    <사진> SBS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