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세 미만 아역 배우, 밤샘 촬영 금지

    입력 : 2014.07.29 03:02

    앞으로 만 15세 미만 아역 배우의 밤샘 촬영이 금지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어린이·청소년 배우의 학습권·휴식권·수면권을 보장하는 내용이 포함된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이 29일부터 본격 시행된다고 28일 밝혔다.

    이 법에 따르면 15세 미만 대중문화 예술인은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6시까지 용역(촬영 등)을 할 수 없다. 친권자나 후견인이 동의하고 본인도 동의한 경우에는 자정까지 연장할 수 있으나, 그나마 다음 날이 학교 휴일이어야 가능하다

    용역 시간은 1주 35시간을 초과할 수 없다. 15세 이상 청소년도 1주 40시간을 넘을 수 없다. 문체부는 "심야 시간대 촬영이 청소년의 정신적·육체적 피로를 현저히 가중하고 학습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어 국가적 차원의 보호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방송·영화계에선 "취지는 좋지만 현실을 모르는 정책"이란 비판이 일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