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세월호 참사, 기본적으로 교통사고"

  • 조선닷컴
입력 2014.07.24 10:25 | 수정 2014.07.24 11:30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이 세월호 참사에 대해 "기본적으로 교통사고"라고 밝혔다.

 주 정책위의장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것(세월호 참사)이 기본적으로 교통사고"라며 "기본적인 법칙에 의하면 선주를 상대로 판결을 받아 집행해야 하는데 특수한 케이스니까 재판 절차를 간소하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상해줄 돈이) 청해진해운에 없을 수 없으니 국가가 일단 전액을 대납하고 나중에 절차를 밟자고 설계하고 있는데, 이것만 해도 일반 사고에 비하면 상당히 특별한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주 정책위의장은 이어 "그런데 지금 기념관 만들어달라, 재단 만들어달라, 세제 혜택이라든지 특별한 지원이 많은데, 우리 기본 입장은 천안함 피해자들보다 과잉배상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회의 직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철도사고, 항공기사고, 선박사고다. 그런 사고는 손해배상 체계다. 버스를 타고 가다가 사고가 나면 운전한 사람과 버스회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한다. 회사 재산 압류하고 그게 끝이다. 이게 보통 절차다. 그런데 이건 국가가 선배상을 해주고 보상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것도 엄청난 특혜"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주 정책위의장은 "이 손해배상 체계가 처음 생기는 거다. 앞으로 대형사고가 나면 전부 국가가 돈 다 대주느냐"며 "(손해배상 체계를 만드는 것이) 간편한 게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와 관련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주 정책위의장의 교통사고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그건 주호영에게 물어보라"고만 답했다.
 
주 정책위의장은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정책위의장과 세월호TF 양당 간사와 함께 세월호 특별법 처리를 위한 2+2 회동을 진행하고 있다. 주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2시에도 국회에서 다시 만나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