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보이, 씨잼과의 대결서 탈락…스윙스 눈물의 결과발표 왜?

입력 2014.07.18 11:55

'쇼미더머니3' 기리보이
'쇼미더머니3' 스윙스가 기리보이를 탈락시키며 눈물을 보였다.
17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3'에서는 3차 오디션으로 프로듀서들이 고른 비트를 골라 2인 1조로 프리스타일 랩을 준비해 대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에 도끼-더 콰이엇, 스윙스-산이, 타블로-마스터 우 양동근 프로듀서 4팀은 두 래퍼 지원자의 무대를 보고 둘 중 한 래퍼만을 합격시킬 수 있게 됐다.
특히 씨잼과 기리보이가 1대 1 대결을 나선다는 사실을 안 스윙스는 둘의 대결을 지켜보는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스윙스는 "실제로도 같이 살았을 정도로 정말 친한 동생들인데 둘이 붙게 됐다는 얘기를 듣고 말 그대로 멘붕이 왔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후 씨잼과 기리보이는 프로듀서가 흡족해할 만큼의 랩을 선보였고, 그 결과 스윙스를 제외한 심사위원들은 반반씩 꼽으며 동점을 받게 돼 3차 오디션 2차 대결을 펼치게 됐다.
씨잼의 랩에 마스타우는 "씨잼 씨는 제가 곡을 한 곡 같이 하고 싶은 그런 욕심이 드는 친구다. 제가 프로듀싱 할만 한 친구도 아닌 것 같다"고 극찬했지만, 타블로는 "기리보이가 더 좋았다"고 각각 다른 평을 내놓았다.
하지만 이어진 재대결에서 씨잼이 4차 오디션에 진출하게 됐다. 결과 발표를 맡게 된 스윙스는 "사형 선고라고 해야 하나. 결국 이 버튼을 내가 눌러야 하는데 도망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기리보이는 탈락 후 "스윙스가 누구냐. 은평구 사는 돼지?"라며 스윙스를 도발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많은 네티즌들은 "기리보이 탈락 너무 아쉽다", "기리보이 탈락에 스윙스 눈물까지 어쩌나", "기리보이 탈락에도 재치있는 너스레", "기리보이 씨잼 두 사람 대결자체가 힘들 듯", "기리보이 이렇게 완벽한 래퍼 꼭 떨어뜨려야 했나", "기리보이 다시 재도전할 방법없을까"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