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미숙아 낳은 여성 병원비 내줘… '몰래 善行'에 감동받은 대만 여론

조선일보
  • 권승준 기자
    입력 2014.07.02 03:01

    배우 이영애(43)가 한국 관광 중에 미숙아를 출산하는 바람에 거액의 병원비를 내야 했던 대만 여성을 남몰래 도와준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시나닷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이영애는 지난 29일 인천 국제성모병원을 찾아가 대만인 산모와 아기를 만났다. 한국 드라마의 열성팬이라는 이 여성은 지난 2월 관광차 한국에 왔다. 당시 임신 7개월이던 그는 화장실에서 미끄러지는 사고로 조산(早産)하게 됐다. 몸무게가 1㎏밖에 되지 않는 미숙아였다. 혼자서 호흡이 불가능했던 아기는 넉 달가량 인큐베이터에서 자랐고 간과 담낭 등에도 문제가 생겨 수술까지 받으며 수차례 위험한 고비를 넘겼다. 게다가 국내 건강보험 적용을 받지 못해 치료비가 8000만원까지 불어나 퇴원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영애(왼쪽)가 지난 29일 인천 국제성모병원을 찾아가 대만인 산모와 아이를 만나고 있다.
    이영애(왼쪽)가 지난 29일 인천 국제성모병원을 찾아가 대만인 산모와 아이를 만나고 있다. 사진은 이 소식을 미리 접한 대만 언론이 촬영한 것이다. /시나닷컴 캡처
    이 얘기가 대만에 알려지면서 이 여성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가 제작되는 등 현지 언론의 관심이 높아졌다. 일부에서는 '한국의 병원비 때문에 대만인이 부당하게 발이 묶여 있다'는 식으로 보도하면서 반한(反韓) 감정과 한국 상품 불매운동까지 벌어졌다고 한다.

    대만의 지인으로부터 이 소식을 들은 이영애는 지난달 이 여성을 돕겠다고 나섰다. 치료비 전액 부담은 물론, 아이의 치료를 위해 옮길 병원까지 물색해줬다. 또 치료가 끝난 후 산모와 아이가 있는 병원을 찾아가 아기 옷 등 선물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 소식을 미리 접한 대만 매체들이 병원을 찾아 이들의 만남을 보도했다. 이영애는 대만 매체들의 인터뷰 요청은 끝내 사양했다. 이들은 이영애를 만난 다음 날 귀국했고, 대만 언론들이 모자의 귀국이 가능해졌던 사연을 전하면서 이영애의 '몰래 선행'도 알려지게 된 것. 이영애의 법률 대리인 측은 "이영애씨가 외부에 알려지길 원치 않아서 비밀로 도와준 것"이라며 "이영애씨의 선행이 알려지면서 대만 내에 반한 감정이 많이 수그러들고 언론에서도 이영애 특집을 내보내는 등 친한(親韓)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 산모도 언론 인터뷰에서 "이영애 같은 스타는 TV에서나 보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그가 내 아이의 생명까지 살려줬다는 사실이 기적 같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들은 "'대장금'으로 대만인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이영애가 대만의 산모와 아이를 살리면서 그 사랑을 되돌려줬다"며 "이영애 덕분에 대만 내에서 한국에 대한 반발이 사그라졌다"고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