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창극 "안중근 의사 가장 존경… 기념관에 헌화까지 했다"

    입력 : 2014.06.20 03:00

    [논란 커지자 적극 해명 나서]

    "저는 정말 떳떳하다… 제 학생들에게 물어보라
    사실 확인을 않고 기사 쓰면 얼마나 명예가 훼손되는가… 출퇴근때 하나씩 말하겠다"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19일 오후 6시쯤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퇴근하면서 자신에게 쏟아지는 '친일 반민족주의자'란 비난과 관련, 20여분간 자신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밝혔다.

    중앙아시아를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문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재가를 귀국 이후로 보류시킨 데다 여당마저 자진 사퇴를 압박하는 상황에서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함으로써 사퇴 의사가 없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문 후보자는 "(그간 언론에 보도된 논란과 관련) 혹시 국민께서 오해가 있을 수 있겠다 생각했다"면서 "언론에 제가 이해를 구해야겠다는 생각에 (앞으로) 출퇴근하면서 제가 청문회를 준비하면서 느낀 소감을 하나씩 말하려 한다"고 했다.

    그는 자신이 가장 존경하는 한국 현대사의 인물로 안중근 의사와 도산 안창호 선생을 꼽았다. 그러면서 '친일파'로 매도되는 것에 대한 억울함을 토로했다.

    photo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19일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과거 자신이 서울 남산 안중근 의사 기념관에 헌화했던 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문 후보자는 이날 “안중근 의사와 안창호 선생을 가장 존경한다”며 “왜 (나를) 친일 반민족적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뉴스1

    그는 "제가 안중근 의사 공부를 많이 했다"면서 "안 의사가 민족의 역적 이등박문을 쏘아 죽이고 재판을 받고 투옥됐던 중국 뤼순 재판정과 감옥에도 다녀왔는데 가슴이 떨려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걸 보고 와서 제가 칼럼을 쓴 것"이라면서 '코레아 우라(대한민국 만세)'라는 칼럼을 길게 인용했다. 칼럼을 인쇄한 종이를 들어 보이며 "이거 제가 느끼는 그대로 썼습니다. 보이시죠"라고도 했다.

    문 후보자는 또 자신이 세종대학교에서 '국가와 정체성'이란 주제로 강의한 자료 일부도 낭독했다. 그는 "여러분이 지금까지 취재를 안 하시는데, 내 수업을 들은 50~60명의 학생에게 내가 친일·반민족을 가르쳤는지 물어보라"면서 "전 정말 떳떳하다"고 했다.

    그는 서울 남산의 안중근의사기념관에 헌화했던 사진도 공개했다. 그는 '이 꽃은 문창극님께서 헌화해 주셨습니다'라는 글귀가 쓰인 사진을 보여주며 기자들에게 읽어달라고 했다. 그러나 아무도 선뜻 나서지 않자 "한글도 모르나. 이것도 읽을 줄 모르나"라고 했다.

    문 후보자는 '친정'인 언론에 대한 서운함도 표시했다. 그는 "여러분 내일 당장 안중근의사기념관에 가세요. 가서 이게 거짓말인가 취재해 보세요. 사실이면 사실대로 보도해 주세요"라고 했다. 또 "우리 언론은 왜 사실대로 보도하지 않나. 언론은 사실 확인이 중요한 것 아닌가.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기사를 쓰면 저는 얼마나 명예가 훼손되는가"라며 "저널리즘의 기본이 뭔가. 공정하고 사실대로 쓰는 것 아닌가"라고도 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오전 출근길에도 "밤사이에 (자진 사퇴하지 않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있는가"란 기자들의 질문에 "밤사이에 변화가 없다. 저는 어제 말한 것처럼 오늘 하루도 제 일을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했다. 문 후보자는 또 "여권 쪽의 사퇴 압박이 거세다"는 기자들의 지적에 "나는 전혀 그런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했다.

    정치권에서는 박 대통령이 문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재가를 귀국 이후로 보류시킨 것과 관련, 박 대통령이 사실상 '문창극 총리' 카드를 접었다는 해석이 나왔다. 문 후보자 스스로 거취를 판단할 수 있도록 시간을 준 것이라는 얘기다. 그러나 문 후보자는 청와대로부터 어떠한 사퇴 권유도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이 귀국하는 21일까지 이 같은 해명성 회견이 반복될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총리실 주변에서는 "문 후보자가 어차피 인사청문회까지 갈 가능성이 적은 것 아니냐" "그간 자신에게 쏟아졌던 '친일 반민족주의자'라는 오명(汚名)을 씻어내고 명예 회복을 하려는 것 같다"는 얘기도 나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