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시모토 또 망언 "연합군도 2차대전 때 위안소 만들었다"

입력 2014.06.17 02:59 | 수정 2014.06.17 10:16

하시모토 도루 일본 오사카 시장.
"유럽인은 '일본이 성 노예를 운영했다'고 말한다. 공부를 해보면 '너희도 그러지 않았느냐'고 반박할 수 있다."

일본군위안부 관련 망언꾼인 하시모토 도루(橋下徹·45·사진) 일본 오사카 시장이 또다시 위안부 망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뿐 아니라 연합군도 위안소를 만들어 운영했는데 왜 우리만 잘못이냐는 식의 주장이다.

하시모토 시장은 지난 15일 오사카 시내에서 열린 가두연설에서 "(전시 연합군이 상륙작전을 한) 노르망디에서 무슨 일을 했었나. 프랑스에서 위안소를 만들었다"며 "이것이 역사의 사실"이라고 말했다.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뉴스 7] 하시모토 또 망언 “2차대전 때 연합군도 위안소 만들어” TV조선 바로가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