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전하는 세월호 國調특위… 가족들이 중재 나섰지만 與·野 간사 나란히 불참

조선일보
  • 양승식 기자
    입력 2014.06.13 03:00

    기관 보고 날짜 놓고 기싸움결국 심재철 위원장만 만나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가 여야 간 이견으로 사실상 기능이 중단되자 12일 세월호 가족대책위원회가 중재에 나섰다.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는 출범 전에도 증인 선정을 두고 이견을 보이다 공전(空轉)했고, 보다 못한 유가족이 합의를 촉구하며 국회에서 2박 3일을 지냈었다.

    가족대책위는 이날 오전 국회를 방문해 심재철 국조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간사들을 만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날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이 불참 의사를 밝혔고, 야당 간사인 새정치민주연합 김현미 의원도 참석하지 않아 심 위원장과 가족대책위 대표만 회동을 가졌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여야 간 합의가 먼저인데, 합의 없이 무작정 가족대책위 관계자들을 만날 수 없었다"고 했고, 새정치연합 관계자는 "여당이 불참 의사를 밝혀 모임이 성사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가족대책위 대표들은 심 위원장과의 회동 뒤, 여야 간사들을 찾아가 세월호 국정조사의 속행을 촉구했다. 하지만 여야는 기관 보고 날짜를 두고 여전히 대립했다. 새누리당은 16일부터 관련 기관 보고를 받자는 입장이고, 야당은 월드컵 기간을 피해 7월 14~26일에 보고를 듣자는 입장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