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이 스타] '닥터이방인' 하수호, 악역도 그가 하면 다르다

입력 2014.06.07 12:38

SBS 드라마 '닥터이방인'에 캐스팅된 신인배우 하수호가 스포츠조선을 찾아 인터뷰에 응했다. 하수호가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하수호는 '닥터이방인'에서 명우대학병원 보안팀장 역을 맡아 병원에서 벌어지는 사건사고에 두 발로 열심히 뛰어다니는 인물을 연기한다. 정재근기자 cjg@sportschosun.com/
하수호라는 이름을 검색해보면 약초 '하수오'가 뜬다. "농담삼아 이야기하지만, 하수호보다는 약초 이름인 하수오가 더 검색이 많다. 흰 머리도 검게 만들어준다는 신비의 약초. 하하."
SBS 드라마 '닥터이방인'에 캐스팅된 신인배우 하수호가 스포츠조선을 찾아 인터뷰에 응했다. 하수호가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하수호는 '닥터이방인'에서 명우대학병원 보안팀장 역을 맡아 병원에서 벌어지는 사건사고에 두 발로 열심히 뛰어다니는 인물을 연기한다. 정재근기자 cjg@sportschosun.com
아직 대중들에게 낯설다는 이야기도 껄끄러워하기 보다 웃음으로 승화시킬 줄 아는 유쾌한 남자다.
SBS 드라마 '닥터이방인'에 캐스팅된 신인배우 하수호가 스포츠조선을 찾아 인터뷰에 응했다. 하수호가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하수호는 '닥터이방인'에서 명우대학병원 보안팀장 역을 맡아 병원에서 벌어지는 사건사고에 두 발로 열심히 뛰어다니는 인물을 연기한다. 정재근기자 cjg@sportschosun.com
최근 SBS '닥터 이방인'에서는 이종석과 강소라를 철통 방어하는 '철벽남'보안팀장 역을 맡았다. "북에서 남한의 명우대학병원으로 오면서 경호실장이 할 일이 많아졌다. 주인공들이 이쪽으로 가면 이쪽을 막고, 저쪽을 가면 저쪽을 막아야 한다. 하하. 본의아니게 악역 아닌 악역이다." 전작 SBS '다섯손가락'에서도 주인공 주지훈을 괴롭히는 악역을 맡았다. "악역도 하다보면 나랑 맞는 구석이 있더라. 억지로 하지 않아도 어떤 면을 극대화 시키면, 그래서 그 인물을 이해하다보면 편하게 집중할 수 있더라. 악역을 나쁘다라고 받아들이기보다 내 관점에서 이기적인 인물로 이해를 하면 몰입이 쉽더라. 요즘 바람이 있다면 이유있는 악역으로 한 번 제대로 붙어보고 싶다. 시청자의 돌팔매를 맞길…."
사실 하수호를 가만 지켜보면, 악역보다는 여운이 남는 외모를 지니고 있다. 밝고 에너지 넘치는 외면에 반해 속은 슬프고 감성적인 면이 엿보인다.
"사실 촬영장에서 파이팅 넘치는 스타일이다. 함께 작업한 감독님들도 '넌 참 파이팅 넘치게 일한다'라는 말을 많이 한다. 그런 성격인데 우연히 밥집을 갔다가 서빙하는 이모들이 자기들이 무속인이라고 하더라. 원래 그런 거 안믿는데, 나보고 눈이 슬프고, 따뜻한 기운이 돈다고 하더라."
외모는 그 사람이 걸어온 길이라고 하던가. 하수호의 고백이 이어졌다. "어려서 가정환경이 불우했다. 경제적으로 많이 어려웠고, 남동생 포함해서 네 식구가 한 번도 같이 밥을 먹어 본 적이 없을 정도로 어려웠다. 그래서 내게 가장 익숙했던 것은 TV에 있는 누나, 형들과 친해지는 것이었다. TV를 보고 있을 때는 감정적으로 외로움을 잘 모르겠더라. 어린 나이였지만, 외롭다는 감정을 TV를 통해 의도적으로 차단했던 것 같다."
하수호의 꿈은 이때부터 시작됐다. TV에 나오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그래서 무작정 연극영화과에 들어갔다.
"운좋게 한 번에 합격했다. 정말 4년동안 꿈같은 생활이었다. 너무 하고 싶었던 것들을 마음껏 할 수 있었다. 입학할 때는 그저 세트를 짓고, 허드렛일을 하는 노역만 하다가, 졸업 무렵에는 좁은 우물일 수 있겠지만, 주역을 맡게 됐다. 그 흥분감이 정말 컸다."
하지만 프로 배우가 되기 위한 길은 험난했다. "늦게 프로에 첫 발을 들였다. 26, 27세 때였다. 계속 오디션만 보려고 기웃거리다 보니 경제적 위기가 찾아 오더라. 통장 잔고가 20만 5364원 남았다. 액수까지 기억날 정도다. 아무리 아껴써도 한 달에 35만원은 쓰지 않나. 먹을 것 제대로 안 먹고 살았는데도, 돈이 없더라. 지금 생각하면 아찔하지만, 당시에는 몇 번만 더 시도해보고, 안되면 고향으로 돌아가서 부모님 밑에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벼랑 끝에서 희소식이 들렸다. "영화 '의형제' 오디션이 붙었다고 하더라. 그날 너무 좋아서 8층 높이의 건물을 뛰어서 오르내렸다. 그래도 기쁨을 주체할 수가 없더라." 이때부터 '닥터이방인'까지 끊이지 않고, 작품 활동을 할 수 있었다.
"운이 좋게도 써주셨던 감독님이 차기작을 할 때, 또 생각해주시는 경우가 많았다. 장훈 감독님이 영화 '의형제'에 이어 '고지전'에도 써주셨고, 한희 감독님이 '닥터진'에서 '기황후'도, 진혁 감독님도 '주군의 태양'에 이어 '닥터이방인'까지 캐스팅해주셨다. 정말 감사한 일이다. 몇 작품 안했지만, 도와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이 자리를 빌어서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가장 좋은 배우의 조건은 연기력도 외모보다 파이팅 넘치는 성실함이 아닐까. 하수호와 인터뷰를 마치면서 그를 왜 또 쓰고 싶었던지 이해하게 됐다.
김겨울기자 winte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