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사회
국방

주한미군 '사드(THAAD·高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배치 추진… 中 반발 예상

  •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4.06.04 03:00

    한미연합사령관 "美수뇌부에 요청"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주한 미군 사령관)은 3일 미국의 고(高)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인 '사드(THAAD)'의 주한 미군 배치 문제와 관련, "미 측에서 추진을 하는 부분이고 제가 또 개인적으로 (미국 군 당국에) 사드의 전개(배치)에 대한 요청을 한 바 있다"고 말했다.

    스캐퍼로티 사령관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국방연구원(KIDA) 주최 국방포럼 조찬 강연에서 "언론에선 현재 사전 조사 연구가 이뤄진다는 식으로 묘사했지만 그 정도라기보다는 한국에 사드를 전개하기 위한 초기 검토가 이뤄지는 수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 정부나 군 고위 관계자가 사드의 한반도 배치 추진을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사드'는 미국 미사일 방어(MD) 체계의 핵심 수단으로 요격 고도는 40~150㎞ 수준이다. 우리 정부는 사드를 도입하지 않고 요격 고도 30~40㎞ 이하의 한국형 미사일 방어(KAMD)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혀왔다.

    정부는 미국이 사드를 주한 미군에 배치하더라도 미 MD 체제에 편입되는 것이 아니라고 밝히고 있지만 중국이 반발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