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서 23층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상당수 주민 사망한 듯

입력 2014.05.18 09:18 | 수정 2014.05.18 11:56

북한 평양시에서 23층 신축 아파트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해, 주민 상당수가 숨지거나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8일 “지난 13일 평양시 평천구역의 건설장에서는 주민들이 쓰고 살게 될 살림집 시공을 되는대로 하고 그에 대한 감독통제를 바로하지 않은 일군들의 무책임한 처사로 엄중한 사고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났다”고 보도했다.
 
이어 통신은 “사고가 발생한 즉시 국가적인 비상대책기구가 발동돼 생존자들을 구출하고 부상자 치료와 사고현장을 정리하기 위한 긴장한 전투가 벌어졌다”고 덧붙였다.
 

노동신문 캡처


이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지난 13일 오후 평양시 평천구역 안산1동 23층 아파트에 완공되기 전에 주민 92세대가 이주한 가운데 사고가 발생했다”며 “이번 사고로 인한 피해 주민은 상당수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에선 건물이 완공되기 전 입주하는 게 일종의 관행처럼 돼 있다고 전해졌다.
 
북한이 관영 매체를 통해 사고를 전하는 건 이례적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사고현장에서 최부일 인민보안부장, 선우형철 조선인민내무군 장령, 차희림 평양시인민위원회 위원장, 리영식 평천구역당위원회 책임비서 등 관계 부문 책임 일꾼들이 피해자 유가족들과 평천구역 주민들을 비롯한 수도시민들을 만나 심심한 위로의 뜻을 표하고 사과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최부일 인민보안부장은 "이번 사고의 책임은 조선노동당 인민사랑의 정치를 잘 받들지 못한 자신에게 있다"면서 "인민의 생명재산에 위험을 줄수 있는 요소를 제때에 찾아내고 철저한 대책을 세우지 못해 상상도 할수 없는 사고를 발생시킨데 대해 반성한다. 이 죄는 무엇으로써도 보상할수 없으며, 용서받을수 없다"면서 "유가족들과 평양시민들에게 거듭 심심히 사과한다"고 말했다.
 
또 통신은 “김수길 평양시당 위원회 책임비서는 경애하는 원수님(김정은)께서 이번 사고에 대해 보고받고 가슴이 아프시어 밤을 지새우며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일꾼들이 만사를 제쳐놓고 사고현장에 나가 구조전투를 지휘하도록 했을뿐 아니라 피해를 가시도록 하는 구체적인 가르침을 줬다고 말했다”고 전하며 김정은 역시 이번 사고에 대해 알고 있음을 시사했다.

다만 통신은 구체적인 사고 원인이나 피해 규모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