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사회
종합

[세월호 침몰] 단원고등학교 교감 자살 "저승에서도 선생을 할까"

  • 조선닷컴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4.04.19 10:56 | 수정 : 2014.04.19 11:42

    
	TV화면 캡처
    TV화면 캡처
    세월호 침몰 사고에서 구조된 안산 단원고 교감 A(52)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른 단원고 교사들도 큰 충격을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숨진 단원고 교감 A 씨의 지갑 안에서 편지지 두 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교감은 유서에서 “200명의 생사를 알 수 없는데 혼자 살기에는 힘에 벅차다. 가족과 학교, 학생, 교육청, 학부모 모두에게 미안하다. 다른 사람들에게 책임을 묻지 말아달라. 나에게 모든 책임을 지워달라. 내가 수학여행을 추진했다. 내 몸뚱이를 불살라 침몰 지역에 뿌려달라. 시신을 찾지 못하는 녀석들과 함께 저승에서도 선생을 할까”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지난 16일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에는 안산 단원고 교감 A씨와 교사 13명도 함께 타고 있었다.

    현재까지 이 중 교감A씨 등 3명은 현장에서 구조됐고 3명은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A씨는 지난 18일 오후 4시5분 진도체육관 뒷산의 소나무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이번 수학여행의 책임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여객선 침몰 당시 “빨리 나와라” “이쪽 나와라”라고 소리치는 등 학생 구조활동에 나름대로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교감은 “제자를 버려두고 혼자만 살아 나온 죄인이 돼 괴롭다”고 말하곤 했다고 학교 측 관계자들이 전했다.

    네티즌들은 “세월호 침몰, 단원고 교사들 안타깝다” “세월호 침몰, 단원고 교사도 충격 클 듯” “세월호 침몰, 단원고 교사분들 힘내세요” “세월호 침몰, 단원고 교사들 교감 자살에 얼마나 충격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