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호야 개명 "본명 이호동, 강호동 때문에 놀림 받아 개명"

입력 2014.03.12 11:49

예체능 호야 개명
'예체능 호야 개명'
인피니트 호야(본명 이호원)가 개명 전 본명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태권도 편'에서는 오디션 최종 합격자를 만나기 위해 강호동과 호야가 함께 길을 나섰다.
새 식구를 맞이하러 가는 길에 강호동은 "이름이 호야, 호동이라 비슷하다. 우리는 '호야동'인 거냐"며 농담했다.
이에 호야는 "사실 밝힐 게 있다. 여기서 처음으로 밝히는 거다. 사실은 내 본명이 이호원인데 그 이름은 개명한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개명 전 내 이름은 이호동이었다. 방송에서 처음 밝히는 건데 강호동 형님 때문에 개명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샀다.
호야는 "아홉 살 때 강호동 형님이 '소나기'에서 바보 흉내를 내서 한창 인기가 있었다. 그때 친구들이 내 이름을 놀려서 내가 맨날 울어 부모님이 이름을 바꿔주신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강호동은 "호동이 때문에 이름을 바꾼 거냐. 별일이다. 좋은 영향을 줘야 하는데 바보 이미지여서 이름을 바꿨다니 짠하고 한편으로는 반가운데 살짝 속상하다"며 놀라워했다.
그러자 호야는 "어린 나이에 두 달 동안 울었던 거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예체능' 호야 개명에 네티즌들은 "예체능 호야 개명, 진짜 이름이 뭔가 안 어울리네", "예체능 호야 개명, 호동이란 이름도 귀엽다", "예체능 호야 개명, 어린 나이에 놀림 받으면 속상하긴 했을 듯", "예체능 호야 개명, 호야는 이름이 총 세개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