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니가 떠들던 공영방송의 중립성이 이런거?" 민경욱 신임대변인에 비난쇄도

  • 조선닷컴
    입력 2014.02.05 17:42

    청와대 신임 대변인으로 임명된 민경욱 전 kbs 앵커가 임명 소식이 알려진 첫날부터 비난에 직면했다.

    그것도 kbs 내부 동료들로부터다. 요지는 kbs에 아직 사표도 내지 않은 상황에서 청와대 신임 대변인으로 가는 작태가 적절하느냐는 것.

    이는 곧바로 언론의 중립성 문제로 이어진다. 민경욱 전 앵커가 그간 박근혜 정부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견지할 수 있었겠느냐는 것.

    이철호 기자는 5일 트위터에 "오늘 아침 편집회의까지 참석하고 청와대 대변인으로 가는 민경욱 문화부장 참 대단하다 대단해"라는 글을 올렸다.

    민경욱 기자는 사안의 중대함을 고려해 kbs 신임 대변인 내정 사실을 사전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자는 "사표 수리도 안된 공영방송기자가 바로 청와대로 가는 행태나 당당하게 대변인 선임을 발표하는 청와대의 자신감, 이에 대한 문제 의식은 손톱만큼도 없나"라고 했다.

    kbs 출신 최경영 뉴스타파 기자 역시 "민경욱씨. 니가 떠들던 공영방송의 중립성이 이런건 줄은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축하합니다"라며 민경욱 기자를 비꼬았다.

    네티즌들은 "역시 정치가 무섭다. 민경욱 청와대 가는날부터 욕먹네" "민경욱 기자 그런데 사표도 내지 않고 발표된 건 좀 뜨악했음" "민경욱 기자 능력이 그만큼 대단하다는 건가?" "민경욱 기자 정치부 기자시절부터 인맥관리를 잘했겠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