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뉴욕타임즈 "朴 대통령이 한국인 친일 내용 축소 기술되길 원한다" 보도 반박

조선일보
  • 조선닷컴
    입력 2014.01.14 17:32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뉴시스
    정부가 ‘박근혜 대통령이 한국인들의 친일 협력에 관한 내용이 축소 기술되기를 원하고 있다’는 미국 뉴욕타임즈의 보도 내용을 반박했다.

    14일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뉴욕타임즈가 사실과 다른 내용을 들어 잘못된 주장을 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며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조 대변인은 “앞으로 뉴욕타임즈 측에 잘못된 사설과 관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며 “이와 관련한 사실관계, 정확한 사실관계는 유관부서의 별도 설명이 있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뉴욕타임즈는 13일자 ‘정치인과 교과서’ 제하의 사설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한국인들의 친일 협력에 관한 내용이 축소 기술되기를 원하고 있다’고 썼다.

    이 사설엔 '박대통령이 친일 협력행위가 일본의 강압에 의해 어쩔 수 없는 것이었다는 내용의 새로운 교과서를 교육부가 승인하도록 지난 여름 밀어붙였다'는 내용도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