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상산고 "교학사 교과서 채택 철회…외부 강압 때문 아니다"

입력 2014.01.07 11:38

전주 상산고가 7일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 채택을 철회했다.

상산고 박상옥 교장은 이날 오전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학사 교과서 채택을 철회해 최종적으로 ‘지학사’ 교과서 1종만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박 교장은 “1월 4일부터 한국사교과서 채택에 관해 재검토를 시작해 6일 역사교사 및 보직 교사 연석회의, 교육과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7일 오전 학교운영위원회 자문을 받은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며 “외부의 강압에 의한 결정은 아니다. 다만 결정을 위해 면밀히 검토했다”고 말했다.

애초에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했던 이유에 대해 박 교장은 “역사 왜곡에 대한 논란이 교과서에 충분히 수정됐으리라 생각했고, 충분히 검토할 시간이 없어 자세한 내용을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달 초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한 일부 학교 명단이 민주당 의원을 통해 공개되면서 좌파단체와 학생 ㆍ학부모들의 철회 요구가 잇따랐다.

이에 따라 수원 동우여고와 동원고, 파주 운정고, 분당 영덕여고, 양평 양서고, 여주 제일고, 경북 성주고, 경남 창녕고ㆍ합천여고,대구 포산고, 울산 현대고 등이 교학사 교과서 선정을 취소했다.

교학사 교과서와 지학사 교과서를 동시에 채택했던 전북 전주 상산고는 지난 6일 “한국사 교과서 선정 절차를 다시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상산고의 채택 철회로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한 학교는 군인 자녀를 위한 기숙형 학교인 경기 파주 한민고 한 곳만 남게 됐다.

교육부는 교학사 교과서를 선정했다가 철회한 학교 20여 곳에 교과서기획과 직원 등을 보내 외압이 있었는지 여부를 특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