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부대, 사실상 '고립'…식량-탄약 실은 헬기 7일째 이륙 못해

  • 조선닷컴
입력 2014.01.04 11:20 | 수정 2014.01.04 17:42

내전 상태의 남수단에 파견돼 있는 한빛부대가 식량과 탄약 등 보급품을 실은 헬기가 7일째 발이 묶여 사실상 고립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한빛부대로 공수돼야 할 보금품을 실은 헬기가 이륙을 허가받지 못했다고 4일 밝혔다.

일부 식량 등이 보급되고 있어 고립 상태는 아니지만 부대 인근에서 정부군과 반군간 교전이 계속되고 있어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보급품을 실은 헬기는 이미 지난달 27일 남수단 주바 공항에 도착한 상태지만, 유엔 남수단 임무단은 안전상의 문제로 헬기 이륙을 허가하지 않고 있다.

이 헬기에는 탄약 수만발을 비롯해 의약품, 공병 장비, 식량 등이 실려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기뿐 아니라 의약품과 식량 공급이 일주일째 끊겨 한빛 부대가 사실상 고립 상태에 빠진 것이다.

그러나 합참 관계자는 "한빛부대가 고립된 것은 아니다. 부대에 난민보호소 등이 있어서 식량 등 민간 물자는 계속 공급되고 있다. 공항도 폐쇄 된 것이 아니라 유엔이 제한적으로 군 헬기의 이륙을 허가하고 있을 뿐"이라며 "반군도 현지 주둔군을 직접 공격하지 않는다. 자신들의 가족이 난민보호소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도 "유엔이 헬기 이륙 허가를 제한적으로 하는 것은 이전에 미군 헬기가 격추된 적이 있기 때문"이라며 "반군이 유엔 등 헬기를 통해 정부군에 군사물자가 공급되는 것으로 오인할 수 있어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빛부대는 6개월 치 부식을 보유하고 있고 현지에서 급수지원과 응급환자 진료 등 대민지원을 하고 있다"며 부대 장병들이 안전하게 맡은 바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빛부대는 국제 연합 평화유지군 부대로 현재 남수단에서 급수지원과 응급환자 진료 등 대민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