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이 미래다] "통일에 대비해 對北 지원·원조 늘려야" 62%… "美·中·日·러 누구도 통일 원하지 않을 것" 51%

조선일보
입력 2014.01.01 03:00

[1] 잊혀진 통일의 꿈 되살리자 - 국민 통일의식 여론조사
'남한 체제로 단일화 지지' 40%… '張 처형으로 통일 늦어져' 38%

우리 국민 10명 중 4명은 장성택 북한 노동당 행정부장의 처형 등 최근 북한 정세의 불확실성이 통일을 더 지연시킬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37.7%는 '최근 장성택 숙청 등 북한 내부 사정이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진행되는 것과 관련, 남북통일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통일을 더 늦어지게 만드는 것 같다'고 답했다. '통일을 더 앞당기고 있는 것 같다'는 답변은 19%에 그쳤다. 35.9%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통일 대비 지원 확대 필요성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그래프

또 응답자의 62.4%는 통일을 대비해 우리 정부가 남북 간 경제력 격차를 줄이기 위해 북한에 경제적·기술적 지원과 원조를 미리 늘려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대북 지원이 '필요하지 않다'는 답변도 34.5%에 달했다. 대북 지원이 불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19~29세가 45.5%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가 38.9%였다.

응답자의 64.6%는 현재 우리나라가 북한의 급변 사태에 대해 정치·경제·사회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답했다. '준비가 돼 있다'는 답변은 31.5%였다. 연령별로는 30대의 83%, 19~29세의 73.7%가 '준비가 안 돼 있다'고 했다.

통일 방식에 대해서는 10명 중 4명(40.1%)이 '남한 체제로의 단일화' 방식을 지지했다. 이어 '남북한 두 체제를 유지하며 공존하는 형식(27.8%)' '남한과 북한의 체제를 절충하는 제3의 형식(24.0%)' 순이었다. '두 체제 유지·공존'을 지지하는 응답자는 2009년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조사 때는 13.3%에 그쳤지만 4년 새 두 배로 늘었다.

미·중·일·러 등 주변 4개 국가 중 통일에 가장 우호적인 국가로는 미국(29.4)이 꼽혔다. 이어 중국(7.6%), 러시아(5.3%), 일본(2.0%) 순이었다. 그러나 응답자의 절반(50.9%)은 '어느 나라도 통일에 우호적이지 않다'고 답했다. 특히 30대 10명 가운데 7명(69.1%)은 '어느 나라도 통일에 우호적이지 않다'고 답했다. 1994년 통일연구원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43.7%가 미국을 우호적인 국가로 꼽았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