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들하십니까 시위대, 실체없는 '철도민영화'에 반대한다며 서울역으로…

  • 조선닷컴
입력 2013.12.14 17:15

이른바 ‘철도민영화’를 공격하는 내용의 ‘안녕들하십니까 고려대 대자보’가 대학생들을 촛불시위장으로 이끌었다.

고려대학교 교내 게시판에는 10일 한 경영대생이 쓴 '안녕들하십니까'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나붙었다.

이른바 '안녕들하십니까 대자보'의 주된 비판은 ‘철도민영화’에 가해졌다.

'안녕들하십니까 대자보'의 필자는 민주노총 산하 전국철도노조가 ‘서울 수서발 고속철도(KTX) 운영회사 설립 이사회 중단’과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열차 운행을 지연·취소시킨 파업사태를 ‘철도민영화 반대’로 단순화하며 선동적 논조로 ‘안녕히 가만히 있는’ 대학생들을 꾸짖는다.

철도노조는 해당 이사회가 '철도민영화 사전 단계'라고 주장하지만, 정부는 "철도민영화 가능성은 0.1%도 없다"고 못박으면서 파업자 전원을 직위해제했다. 민영화 반대는 구실일 뿐이고 파업의 속내는 다른 데 있다는 판단이다. 철도노조의 요구안에는 임금 8.1% 인상이 포함돼 있다.

실제로 철도민영화론(論)은 신자유주의가 화두이던 1990년대부터 국내 운동권 세력이 “정부가 철도를 민영화해 서울-부산 구간 열차표가 10만원(당시 기준)을 넘게 될 것”이라며 공포감을 조성하는 데 즐겨 써온 구호라는 지적이다.

국내 주요 대학의 운동권 학생과 좌파 세력은 이 ‘안녕들하십니까 대자보’를 트위터에서 반복적으로 리트윗, 포털 검색어로 띄우는 데 성공했다.

글에 찬동한 학생 상당수는 철도노조가 14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개최한 촛불집회에 합류했다. '철도민영화 저지, 노동탄압 중단 범국민대회'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날 집회에는 경찰 추산 8000여명이 모였다.

이날 시위에서 민주노총 신승철 위원장은 ‘철도민영화’ 외에 다른 정파적 이슈도 제기했다. 그는 "철도민영화뿐만 아니라 총체적 대선개입, 공안탄압·노동탄압, 민영화·연금 개악 등을 강행하는 정부를 겨냥해 종교계, 정당, 시민사회 등 모든 사회세력을 결집해 범국민 총력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녕들하십니까 고려대 대자보’ 시위대의 ‘철도민영화 저지 시위’ 합류 소식에 네티즌들은 “철도민영화 저지라니, 근로자가 임금 올려달라는 게 죄가 아닐진데 왜 굳이 정치 이슈와 연계하나”, “철도민영화 저지? 그게 노조의 역할인가?” 등의 반응이다.

키워드 철도민영화, 안녕들하십니까 고려대 대자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