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朴대통령, 우리도 방공식별구역 확대 지시

입력 2013.11.30 03:03

이어도·마라도·홍도까지 포함키로

정부는 우리 방공식별구역(KADIZ)을 이어도를 포함해 남쪽으로 확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이르면 다음 주 구체적인 확대 범위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방공식별구역 논란과 관련해 우리 방공식별구역을 확대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안다"며 "이에 따라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지휘 아래 국방부를 중심으로 외교부 등 관련 부처들이 방공식별구역 확대 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군 소식통은 "3~4가지 확대 방안의 장단점을 분석 중"이라며 "어떤 방안으로 확대하더라도 이어도는 물론 우리 방공식별구역에서 일부가 빠져 있는 마라도와 홍도(거제도 남방 무인도) 상공도 모두 포함하는 쪽으로 방향이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와 군 당국은 현실적으로 중·일과의 사전 협의 및 동의를 통해 이어도가 포함된 새 방공식별구역을 확정하기가 어렵다는 점에서 양국에 사전 통보를 한 뒤 일방 선포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러나 중국처럼 일방 선포를 할 경우 주변국의 반발 등 후유증이 클 것으로 예상돼 고심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