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옌' 참사 필리핀에 중국정부 '10만달러'만 지원, 왜?

  • 조선닷컴
    입력 2013.11.12 15:07 | 수정 2013.11.12 15:09

    올들어 발생한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태풍인 ‘하이옌(海燕)’으로 1만200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필리핀에 각국으로부터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 정부의 필리핀 지원 금액이 국제 사회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외교부의 친강(秦剛) 대변인은 이달 11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중국 정부가 인도주의 차원에서 10만달러(약 1억700만원)의 원조를 필리핀에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친강 대변인은 인력 지원 계획 등은 밝히지 않은 채 "필리핀 정부, 구호기관과 협의를 거친 후 추가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의 지원 규모는 비슷한 국력의 다른 나라들이 밝힌 지원 규모와 비교할 때 미미한 수준이다.

    미국 정부는 2000만달러 지원을 약속한 데 이어 헬리콥터와 항공기 등 수색·구조 장비와 인력을 제공하기로 하고 1차로 해병대원 90명을 파견했다. 미국은 긴급 식량도 55t을 지원했다.

    일본은 의료진 25명을 보냈으며 호주와 영국은 각각 938만달러, 96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 정부도 500만달러를 필리핀에 지원하기로 했고, 대만은 20만달러를 각각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필리핀에 이어 ’하이옌‘으로 피해를 입은 베트남 조차 중국과 동일한 금액인 1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중국이 필리핀 지원에 이처럼 ’인색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둘러싸고 갈등 중인 양국 관계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많다.

    중국사회과학원의 동남아 전문가인 두진펑은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중국이 필리핀을 돕는다면 중국인들 사이에서 불만이 촉발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실제 일부 중국 온라인 사이트들에서는 중국이 필리핀에 어떤 도움도 줄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넘쳐나고 있다.

    중국의 한 네티즌은 "중국 정부는 중국에 비우호적이고 심지어 적대적인 나라에는 지원을 해서는 안 된다"면서 “정부 대신 민간기구나 개인이 지원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중국의 국력과 규모를 감안할 때 10만달러 지원은 '모욕적인 것'이라면서 특히 세계 2위의 경제 대국 지위에 걸맞지 않은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홍콩의 한 네티즌은 중국 정부의 필리핀 지원 내용을 소개한 기사에 단 댓글에서 "중국이 필리핀을 적으로 간주한다면 아예 아무 것도 주지 말고 필리핀 사람들을 도우려고 한다면 강대국처럼 행동하고 그에 맞는 금액을 기부해라"라면서 "10만 달러 기부는 모욕적인 일로 필리핀 정부는 이 돈을 거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도 이날 게재한 사설(社說)을 통해 "필리핀 태풍 희생자 지원은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라며 영토분쟁 문제가 필리핀에 대한 지원 결정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태풍 피해자 지원은 인도적인 지원으로, 과거에 지정학적인 우려에서 했던 외국 지원과는 완전히 다른 일"이라며 "중국의 국가 이미지는 국가 이익에 매우 중요하다. 이번에 필리핀을 무시한다면 중국은 큰 손실을 겪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