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요코하마市, 조총련 학교 3곳 보조금 중단

조선일보
  • 이한수 기자
    입력 2013.10.31 03:01

    일본인 납치·北核 해결 요구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시가 조총련 계열인 조선학교에 매년 지원하던 보조금을 올해는 북한의 핵실험 등을 이유로 들어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고 도쿄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요코하마시 교육위원회는 관내 조선학교 3곳에 대해 올해 예산으로 잡혀 있던 보조금 250만엔(약 2700만원)을 지급하지 않는다고 지난 25일 조선학교 측에 통보했다. 대상 학교는 초등학교 2곳과 중·고교 1곳이다.

    하야시 후미코(林文子) 시장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핵개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요코하마시는 보조금 중단 통보에 앞서 지난 10일 '사립 외국인학교 보조금 교부 요강'에 "국제 정세에 따라 지급하지 않을 수 있다"는 조항을 집어넣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