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국의 북한 흡수통일 수용할 수도"

조선일보
  • 김진명 기자
    입력 2013.10.24 03:00

    -청샤오허 런민대 교수
    "한국이 통일의 대가 책임지고 중국의 이익 약속할 수 있다면"

    청샤오허 교수
    청샤오허 교수
    청샤오허(成曉河) 런민대 교수는 24일 평화문제연구소 창립 30주년 기념 국제학술회의에서 발표할 '한반도 통일을 위한 외교전략 및 중국의 기대이익'이란 토론문에서 "중국은 평화, 신속, 자주, (통일에 수반된 충격을 모두 스스로 흡수하는) 충격 내재화로 일컬어지는 독일의 흡수통일 방식이 (한반도 통일에 있어) 결코 나쁜 방법은 아니라는 입장"이라며 "(중국이) 수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중국 측 인사들은 그동안 구체적인 통일 방식에 대해서 명확하게 찬반을 밝히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한국에 의한 독일식 흡수통일'에 대해서는 중국과 한국이 이런 논의를 한다는 것 자체가 북한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공개적 언급을 조심해 왔다.

    청 교수도 한국에 의한 독일식 흡수통일에 대해 '한반도 안정'이란 전제를 달았다. 그는 "만약 한국이 통일의 대가를 책임질 수 있고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며 중국이 한반도에서 계속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약속할 수 있다면 이러한 방식(독일식)의 통일은 수용될 수 있다"면서 "설령 통일된 한반도가 계속 미국과 동맹을 맺는 것처럼 결코 만족할 수 없는 요구들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렇다"고 했다.

    청 교수는 또 "독일식 통일 방식은 중국 내부의 결속력 형성에 충격을 준다"며 "사회주의 북한이 이렇게 실패하고 멸망해서 민주주의 체제인 한국에 흡수되면, 중국 민중이 사회주의적 권위 통치하에 있는 중국의 미래에 대해 자신감을 상실할 수 있다"고 했다.

    중국에 이익이 되고, 중국의 안정에 충격을 주지 않는다는 조건에서만 흡수통일에 찬성한다는 얘기인 것이다. 청 교수는 런민대학의 중국국제전략연구소 부소장이다. 미 보스턴대에서 국제정치로 박사학위를 받고 하버드대 페어뱅크연구소에서 방문연구원, 아일랜드 더블린칼리지에서 중국의 외교정책을 강의하는 등 중국의 유력 국제정치학자 중 한 사람이다. 그의 말이 중국 정부의 입장인 것은 아니지만, 중국 정부의 입장을 간접적으로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는 평가다.

    중국 정부는 지금까지 한반도 통일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혀 왔지만 통일 방식은 거론한 적이 없다. 지난 6월 박근혜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시 주석은 정상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중국 측은 궁극적으로 자주적 평화통일을 실현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당시 양국이 합의 발표한 '한·중 미래비전'에도 "중국 측은 (중략) 한민족의 염원인 한반도의 평화통일 실현을 지지한다"는 문구가 있으나, 그 이상의 구체적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