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신곡] 샤이니 'Everybody', 잠든 동심을 깨우다…짜릿

  • OSEN
    입력 2013.10.14 12:00




    [OSEN=박현민 기자] 컨템퍼러리 그룹 샤이니가 또 한 번의 진화를 거듭하며, 음악팬들 곁으로 바짝 다가섰다. 그간 샤이니가 보여줬던 유니크함에 대중성까지 덧입힌 신곡 '에브리바디(Everybody)'는 깊이 잠들었던 동심을 세차게 흔들어 당장이라도 깨울 태세다.

    14일 정오 공개된 샤이니의 새 미니앨범 '에브리바디', 동명의 타이틀곡 '에브리바디'는 국내에선 아직 생소한 컴플렉스트로(Complextro) 장르를 차용했다.

    컴플렉스트로는 컴플렉스와 일렉트로가 결합된 단어로, 펑키한 느낌을 가미한 일렉트로 하우스로 덥스텝보다 대중성을 가미해 듣는 이의 부담을 덜었다. 매번 새로움을 모토로 하는 샤이니가 또 다시 한 발을 내디딘 것.

    동화 '피리부는 사나이'처럼 가슴에 잠들어 있는 동심을 깨워 신나는 리듬 안으로 데려가겠다는 노랫말처럼, 듣는 순간 몸을 들썩이게 만드는 멜로디가 꽤 인상적이다.

    앞서 음악프로그램을 통해 선공개된 '에브리바디' 무대는 이런 가사에 힘을 싣듯, 가제트 만능팔, 헬리콥터 프로펠러, 피리부는 사나이 등을 형상화한 안무와 인형이 된 멤버들을 태엽, 전기충격기, 리모트 컨트롤로 조종하는 동작은 흡사 한 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스토리를 담아냈다.

    '에브리바디' 뮤직비디오도 이같은 콘셉트로 이어진다. 바닥에 쓰러져있는 샤이니 멤버들은 가면을 쓴 한 아이가 콘센트를 꽂는 순간 깨어나 노래하고 춤을 춘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 제복을 차려입은 매력적인 다섯 남자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훈훈함이 절로 묻어나는 영상이다.

    이날 공개된 미니앨범 '에브리바디'에는 타이틀곡 '에브리바디' 외에도 종현이 직접 작사를 한 '상사병(Symptoms)', 뉴욕에서의 사랑스러운 스캔들을 묘사한 켄지 작곡의 '빗 속 뉴욕(Queen of New York)', 한편의 드라마와 같은 가사 전개가 인상적인 '1분만' 등이 수록됐다.

    한편 샤이니는 지난 10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주요 음악프로그램을 통해 화려한 컴백무대를 장식했으며, 14일 정오 앨범발매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컴백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gato@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